일반 >전체

비대면 당구 '원캐롬', 최성원 VS 마틴혼 맞대결로 개막
등록 : 2020.08.05

[사진]최성원(왼쪽)과 허정한

[OSEN=강필주 기자] 오는 12일 개막하는 비대면 당구대회 'UMB 버추얼 원캐롬 챌린지(이하 원캐롬 챌린지)' 2회 대회가 최성원(부산시체육회, 세계랭킹 18위)과 마틴 혼(독일, 13위)의 맞대결로 개막한다. 

이번 대회는 지난 대회에 출전한 선수를 제외한 세계 랭킹 상위 8명의 선수가 출전했으며 한국 선수로는 최성원, 허정한(경남, 19위)이 출전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최성원은 무랏 나시 초클루(터키, 12위), 마틴 혼, 루피 체넷(터키, 17위)과 함께 B조에 속해 경기를 펼치며 13일 새벽 1시(한국시간) 마틴 혼과 예선 첫 대결에 나선다. A조에 속한 허정한은 사메 시돔(이집트, 9위), 제레미 뷰리(프랑스, 15위), 윙 덕 안 찡(베트남, 16위)과 예선을 펼치며 12일 오후 5시 30분 사메 시돔과 첫 대결을 펼치게 된다.

8명의 선수는 12일부터 사흘 동안 4인 1개 조로 나뉘어 풀리그 예선을 치르게 된다. 각 조 1, 2위는 본선에 진출하고 15일 준결승, 16일 결승전을 거쳐 우승자를 가리게 된다.

세계캐롬연맹(UMB)은 지난 7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세계 당구대회가 중단되자 비대면 당구대회 '원캐롬 챌린지'를 처음 선보였다. 8명의 톱 클래스 선수가 출전해 대결을 펼쳤으며 결승에서 에디 멕스(벨기에, 4위)가 세미 사이그너(터키, 11위)를 꺾고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원캐롬 챌린지는 비대면으로 진행된다. 선수는 각자가 위치한 곳의 테이블에서 경기를 진행하게 되며 초구 포지션으로 모든 이닝이 시작되기 때문에 오로지 공격으로 승부를 겨루게 된다. 50점에 먼저 도달하는 선수가 승리하게 된다.

또 선수는 경기를 위해 따로 이동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각자의 집이나 독립된 공간에서 경기를 진행하고 마스크는 착용하지 않아도 된다.

이번 대회는 지난 대회와 마찬가지로 출전자 전원에게 1,000유로(약 141만 원)가 주어지고 우승 1,000유로, 준우승 500유로(약 70만 원)의 별로의 상금이 지급된다. 또한 대회 하이런을 기록한 선수에게는 500유로의 보너스가 주어진다. 모든 경기는 유튜브와 페이스북 등을 통해 생방송으로 시청할 수 있다. /letmeout@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