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마지막까지 판정 논란...英기자, ''내가 기억하는 최악의 시즌''
등록 : 2020.08.02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승우 기자] “내가 기억하는 최악의 시즌이었다.”

아스날은 2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첼시와 2019-2020시즌 FA컵 결승전서 피에르 에메릭 오바메양의 멀티골을 앞세워 2-1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역대 FA컵 최다 우승팀 아스날은 통산 14번째로 우승 트로피를 차지했다. 뿐만 아니라 리그 8위였던 아스날은 FA컵 우승으로 극적으로 다음 시즌 유로파리그 진출에 성공하게 됐다. 

FA컵 결승이 끝난 후 영국 매체 ‘텔레그래프’의 맷 로 기자는 자신의 SNS를 통해 “판정 면에서 내가 기억하는 최악의 시즌이었다. 기준은 한심한 수준”이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로가 판정에 대한 의견을 밝힌 것은 FA컵에서도 논란이 생겼기 때문이다. 아스날이 마지막 순간 미소를 지었지만 개운치 않은 뒷맛을 남겼다. 결과에 결정적인 영향을 준 것은 아니었지만 경기 내내 판정 논란이 있었다. 

아스날이 2-1로 앞서던 후반 27분 마테오 코바시치는 그라니트 자카에 태클을 한 후 경고 누적 퇴장을 받았다. 경고를 받을 정도로 과격한 파울이 아니었지만 앤서니 테일리 주심은 지체 없이 옐로카드를 꺼냈다. 

프랭크 램파드 첼시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서 "페널티킥(PK)은 맞았다. 하지만 코바치치 퇴장은 명백한 오심이다. 그것인 깔끔한 클리어였다"라고 분통을 터트렸다. 아스날의 레전드 이안 라이트 역시 영국 매체 ‘BBC’를 통해 “첼시에 매우 불공정했다”라며 해당 판정을 비판했다. 

이후 후반 35분엔 아스날의 에밀리아노 마르티네스 골키퍼가 첼시 공격을 차단할 때 논란의 장면을 만들었다. 첼시의 롱패스를 달려나와 손으로 잡았으나 순간적으로 페널티박스 바깥에서 잡은 것으로 보였다. 리플레이 화면에선 라인 안쪽이었지만 이미 신뢰를 잃은 심판진의 결정에 많은 이들이 의구심을 표했다. 

2019-2020시즌 잉글랜드 축구는 판정 논란으로 얼룩졌다. 비디오판독(VAR)이 도입됐지만 이전보다 판정에 의문을 표하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본머스는 골을 판독하는 호크아이 기술 오류로 셰필드 유나이티드전 승리를 놓쳤고, 결과적으로 챔피언십(2부)로 강등됐다./raul1649@osen.co.kr[사진] 트위터 캡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