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손흥민에 골 헌납한 아스날...''펩-무리뉴-퍼거슨-벵거 와도 어쩔 수 없어''
등록 : 2020.07.14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승우 기자] 아스날의 레전드가 기본적인 패스도 못하는 팀의 수비진을 맹렬하게 비판했다.

토트넘은 지난 13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런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5라운드 아스날과 경기에서 2-1로 역전승을 거뒀다. 

승리를 추가한 토트넘은 승점 52로 아스날(승점 50)을 제치고 8위로 점프했다. 유럽축구연맹(UEFA) 클럽대항전 출전을 위한 마지막 희망을 이어갔다.

손흥민은 0-1로 뒤지던 전반 19분 동점골을 터뜨리며 리그 10호골을 터뜨렸다. 손흥민은 부상으로 이탈한 지난 2월 이후 5개월 만에 득점포를 가동했다. 이어 후반 36분 토비 알더웨이럴트의 골을 어시스트하며 리그에서 10골 10도움 대기록을 달성했다.

손흥민의 맹활약이 빛난 경기였지만 아스날 수비진의 졸전 역시 이날 승부를 가른 요소였다. 이전 경기들과 달리 절치부심한 토트넘 공격진의 전방 압박에 기본적인 실수를 저지르며 위기를 맞았다. 손흥민에 골을 내줄 때도 세아드 콜라시나츠의 어처구니 없는 패스 미스가 나왔다. 

아스날 수비진의 문제는 콜라시나츠 뿐만이 아니다. 베테랑으로서 중심을 잡아줘야 할 다비드 루이스는 경험에 걸맞지 않는 불안함을 번번이 노출했고, 페널티킥을 내주는 횟수도 상당히 많다. 아스날은 이번 시즌 리드를 잡고 있다 골을 허용해 잃어버린 승점만 21점일 정도로 수비가 불안하다.

아스날 레전드 출신 축구해설가 폴 머슨은 세계적인 명장들을 데려다 앉혀도 소용이 없을 정도라고 비판했다. 머슨은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펩 과르디올라, 조세 무리뉴, 알렉스 퍼거슨, 아르센 벵거 같은 감독이어도 공을 5야드도 전진시키지 못하는 수비수들을 데리고 있으면 문제가 될 것”이라고 냉정하게 분석했다. 

머슨은 “훈련 세션 때 감독들은 5야드 패스를 하게 한다. 모두들 ‘이런 훈련을 왜 하지?’라고 생각한다”라며 “집중력의 문제다. 생각을 하지 않아도 할 수 있어야 한다. 아침에 이를 닦는 것처럼 말이다”라고 덧붙였다. /raul1649@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