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KFA, “수원-포항 김민우 득점상황, 이미 타가트가 오프 사이드''
등록 : 2020.07.13

[OSEN=축구회관, 우충원 기자] "이미 타가트가 오프 사이드였다". 

대한축구협회는 13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심판 판정 미디어 브리핑을 실시했다. 이날 브리핑이 열리게 된 이유는 지난 11일 열린 수원-포항전에서 나온 김민우의 골 취소 때문이었다. 

11일 열린 경기서 수원은 후반 39분 김민우가 포항의 골네트를 흔들었다. 염기훈이 올린 크로스가 문전에서 혼전이 벌어졌고 김민우가 왼발 발리 슈팅으로 득점을 뽑아냈다. 수원이 역전골을 터트린 순간이었다. 그러나 주심은 VAR 판독을 실시했고 김민우의 골은 취소됐다. 

논란이 커졌다. 타가트의 움직임이 문제가 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축구협회는 미디어 브리핑을 개최했다. 

대한축구협회 심판위원회는 이미 오심을 인정했다. 지난 8일 열린 FC서울과 경기서 오심이 있었음을 인정했다. 당시 경기서 후반 13분 양상민에게 내려진 파울 판정이 오심인 것으로 판단했다. 

심판위원회는 브리핑이 열리기 전 경기 규칙이 프린트된 자료를 미디어에 제공했다. 프린트에는 ‘골키퍼 시야방해’와 관련된 규칙이 인쇄됐다. 

규칙서에는 '오프사이드 위치에 있는 공격 선수가 골키퍼의 시야를 방해하고 있는 상황이라면 상대 선수가 볼을 플레이하거나 플레이할 가능성을 방해했기 때문에 처벌 받을 수 있다’라고 설명하고 있다. 

원창호 심판위원장은 “원칙적으로 타가트의 발이 오프 사이드 상황이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일반 영상으로 보면 심판 판정에 대해 의문을 가질 수 있다. 시야 방해라는 것은 정말 어려운 부분이다. 핸드볼이 가장 논란이 많은 반칙이고 오프 사이드 중에는 방해가 논란이 크다. 의견이 엇갈릴 수 있다. 심판의 결정을 따라가야 한다. 그것은 우리가 따라가야 한다. 논란의 수치가 7:3 정도라면 모를까 그렇지 않다면 현장 심판의 판정을 따르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생각한다. 비합리적인 부분을 챙기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