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동료 배려하는 SON에 팬들은 열광...''겸손하고 위대한 남자''
등록 : 2020.07.13

[OSEN=이인환 기자] 1골 1도움에도 동료를 먼저 배려하는 남자. 손흥민(토트넘)의 태도가 다시 한 번 영국 팬들을 반하게 했다.

토트넘은 13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런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5라운드 아스날과 경기에서 2-1로 역전승을 거뒀다.    

승리를 추가한 토트넘은 승점 52로 아스날(승점 50)을 제치고 8위로 점프했다. 유럽축구연맹(UEFA) 클럽대항전 출전을 위한 마지막 희망을 이어갔다.

팀 승리를 이끈 손흥민은 전반 19분 아스날 수비진의 패스 미스를 놓치지 않고 득점을 터뜨렸다. 루이스가 따라붙었지만 손흥민의 스피드를 이겨내지 못했다. 손흥민은 골키퍼를 넘기는 칩샷으로 골망을 갈랐다. 

후반 36분 손흥민이 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케인의 슈팅에서 나온 코너킥을 손흥민이 예리하게 처리했다. 손흥민의 날카로운 킥은 알더웨이럴트의 헤더골로 이어졌다.

1골 1도움을 기록한 손흥민은 경기 후 '베인 스포츠'와 방송 인터뷰서 "좋은 경기력과 정신력을 보였다. 이 승리로 우리뿐만 아니라 팬들도 행복했을 것이라 생각한다. 중요한 승리였다"라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이날 손흥민은 알더베이럴트의 골을 만든 것에 대해 "사실 크로스가 그렇게 좋지는 않았다. 하지만 알더베이럴트의 헤더가 완벽했던 것이다. 그가 나에게 도움을 선물해서 기쁘다"라고 겸손한 태도를 보였다.

팬들 역시 겸손한 손흥민의 태도에 찬사를 보냈다. 한 팬은 "쏘니(손흥민의 애칭)은 너무 겸손한다. 정말 뛰어난 킥이었다"라고 말했따.

다른 팬들 역시 "얼마나 겸손한 선수인가"라거나 "매번 쏘니가 코너킥서 도움을 만들면 행복할 것이다. 그는 90분 동안 더 (공격적으로) 나설 필요가 있다"라고 칭찬했다.

/mcadoo@osen.co.kr

[사진] 베인스포츠 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