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손흥민-요리스 '충돌' 지켜본 무리뉴 반응.txt
등록 : 2020.07.07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승우 기자] “누군가 비난할 사람이 필요하면 나한테 해라.”

토트넘은 7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런던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3라운드 에버튼과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전반 24분 로셀소의 슈팅이 에버튼 수비수 킨에 맞고 굴절되어 자책골로 기록됐다. 

토트넘은 승점 48로 순위를 8위로 끌어올렸다. 4위권 경쟁 중인 팀들과 격차를 줄이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진출 희망을 이어갔다.

손흥민과 요리스는 전반 종료 직후 언쟁을 벌였다. 동료들의 만류로 큰 충돌 없이 상황이 끝났고, 후반 시작 전 손흥민이 먼저 다가가 화해를 했다.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과 요리스를 모두 감쌌다. 경기 후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아름다운 일이다. 아마 미팅들을 통해 발생한 일일 것”이라며 “누군가 비난할 사람이 필요하면 그것은 나다”라고 말했다. 

무리뉴 감독은 “나는 선수들에 잔소리가 심한 사람”이라며 “서로에게 더 많은 것을 요구하라고 시켰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을 직접 언급하며 “놀라운 선수다. 모두 그를 좋아하지만 요리스는 주장으로서 팀을 위해 더 많은 것을 하라고 말했다”라고 설명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요리스 역시 손흥민과 다툼에 대해 입을 열었다. “손흥민과 나 사이의 언쟁은 축구에서 가끔 일어나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문제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으며 “경기가 끝날 때쯤 우리가 더 없이 행복하다는 것을 봤을 것”이라고 말했다. 

요리스는 언쟁을 벌인 이유를 히샬리송을 수비하는 것이 느슨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하프타임 직전에 나온 기회였다. 하지만 축구의 일부일 뿐이다”라고 전했다./raul1649@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