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손흥민-요리스, 전반 종료 후 언쟁-충돌...''현재의 토트넘, 하나가 아니다''
등록 : 2020.07.07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승우 기자] 손흥민이 팀 동료 요리스와 전반 종료 후 충돌했다.

토트넘은 7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런던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3라운드 에버튼과 경기에서 1-0으로 앞서고 있다. 전반 24분 로셀소의 슈팅이 에버튼 수비수 킨에 맞고 굴절되어 자책골이 기록됐다.

토트넘은 4-2-3-1을 가동했다. 최전방에 케인, 2선에 손흥민-로셀소-모우라가 나섰다. 중원에 윙크스-시소코, 수비에 데이비스-다이어-알더웨이럴트-시소코가 배치됐다. 골키퍼는 요리스.

에버튼은 4-4-2로 맞섰다. 칼버트-르윈과 히샬리송이 투톱으로 나섰고, 데이비스-시구르드손-고메스-이워비가 미드필더로 출전했다. 디뉴-홀게이트- 킨-콜먼이 수비를 지켰고, 픽포드가 골키퍼로 출전했다.

손흥민은 이전 경기들과 달리 보다 공격적인 역할을 수행했다. 특히 토트넘이 잡은 결정적인 기회들은 모두 손흥민의 빠른 스피드 혹은 과감한 패스와 움직임에서 나왔다. 

특히 전반 24분 선제골 과정은 손흥민의 발에서 시작됐다. 손흥민이 과감한 슈팅으로 에버튼을 위협했고, 재차 공을 잡아 케인에 패스를 했다. 케인의 슈팅이 굴절되어 로셀소에 기회가 왔고, 득점으로 연결됐다. 

토트넘은 전보다 활발한 공격으로 전반을 1-0으로 앞서갔지만 손흥민과 요리스 사이에 다툼이 있었다. 전반 종료 후 라커룸으로 들어가던 둘은 말다툼 끝에 충돌했다. 주위에 있던 동료들이 개입해 물리적인 충돌은 막았지만 토트넘 팬들로선 걱정스러운 장면이었다.

이 장면을 본 잉글랜드 국가대표 출신 축구전문가 크리스 서튼은 “둘의 언쟁에 놀랐다. 어떤 일인지는 잘 모르지만 감정이 격해지고 있고, 토트넘에게는 좋지 않다”라는 의견을 전했다. 이어 “현재로선 토트넘은 모든 이들이 생각하는 것처럼 하나가 아니다”라며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라고 비판했다./raul1649@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