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디뉴, 첼시 레이더에 걸렸다...안첼로티, ''에버튼 떠날 일 없어''
등록 : 2020.07.04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승우 기자] “뤼카 디뉴(27)는 에버튼에 중요한 선수이기 때문에 떠날 일은 없을 것이다.”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카를로 안첼로티 에버튼 감독이 디뉴 영입을 노리는 첼시에 경고의 메시지를 전했다. 팀의 주축 선수들 중 누구도 팀을 떠나게 하지 않을 것이라고 못을 박았다.

안첼로티 감독은 최근 불거진 왼쪽 풀백 디뉴 이적설에 대해 “말도 안 된다. 지금 많은 루머들이 있다”라며 “디뉴는 팀에 중요한 선수이기 때문에 떠날 일은 없다”라고 밝혀다. 

디뉴는 최근 첼시의 영입 레이더에 걸렸다. 다음 시즌을 위해 공격적으로 선수를 보강하고 있는 첼시는 수준급 왼쪽 풀백을 찾고 있다. 

첼시에는 현재 마르코스 알론소와 에메르송 팔미에리 등 왼쪽 풀백 자원이 있다. 하지만 포백 기반의 빠른 전환을 추구하는 프랭크 램파드 감독의 축구에 적합하지 않다는 평가다. 알론소가 팀에 남아 로테이션 자원으로 남을 수 있지만 에메르송은 자신을 첼시로 데려온 안토니오 콘테의 인터 밀란으로 이적 가능성이 있다. 

당초 첼시가 노리던 왼쪽 풀백은 벤 칠웰(레스터 시티)이다. 하지만 8000만 파운드(약 1188억 원) 수준의 몸값이 걸림돌이다. 이적 자금이 충분한 첼시라고 해도 풀백 포지션에 투자하기에는 지나치게 큰 금액이다. 

첼시가 칠웰을 대신해 디뉴를 영입 희망 리스트에 올려놨다. 2018-2019시즌 바르셀로나를 떠나 에버튼 유니폼을 입은 디뉴는 두 시즌 동안 에버튼의 왼쪽 측면을 지켰다. 유사시 미드필더와 중앙수비수까지 소화할 수 있는 유용한 자원이다./raul1649@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