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손흥민, 에버튼전도 험난?...英 전문가, ''의기소침해 보여''
등록 : 2020.07.04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승우 기자] 영국의 축구 전문가가 토트넘의 총체적인 문제점을 지적했다.

토트넘은 오는 7일(한국시간) 새벽 4시 영국 런던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2019-20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3라운드 에버튼과 경기를 치른다. 지난 셰필드 유나이티드와 경기에서 1-3으로 패한 토트넘은 까다로운 상대인 에버튼을 만난다. 

토트넘은 현재 승점 45로 리그 9위에 자리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권 확보 가능성은 희박해졌고, 유로파리그행 역시 전망이 밝지 않다. 

에버튼과 일전은 그만큼 중요하다. 에버튼은 11위에 머물러 있지만 승점 44로 토트넘과 격차가 크지 않다. 이번 라운드 결과에 따라 토트넘과 에버튼의 위치가 뒤바뀔 수도 있다.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의 패널 찰리 니콜라스는 토트넘과 에버튼이 2-2로 무승부를 거둘 것이라고 전망했다. 

니콜라스는 공수에 걸쳐 토트넘의 문제를 지적했다. 공격진에 대해 “혼란스럽다”라고 평가하며 “해리 케인이 골을 넣었지만 이미 (패배로) 고통을 받고 있었다. 루카스 모우라는 똑같은 위협이 없었고, 손흥민 역시 의기소침해 보였다”라고 분석했다.

수비진에 대해 니콜라스는 센터백과 측면 수비 모두 문제라고 지적했다. “얀 베르통언과 토비 알데웨이럴트는 조세 무리뉴가 좋아하지 않는다고 그냥 체념만 하고 있나”라고 말했다. 이어 “세르주 오리에가 문제지만 전진하는 힘이 있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니콜라스는 “무리뉴는 항상 같은 선발 명단을 내놓지만 같은 실수를 만든다”라며 토트넘의 총체적인 문제를 꼬집었다./raul1649@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