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맨유 있지 말고 伊 가도 될까' 린가드, 전 동료 애슐리 영에 물었다
등록 : 2020.06.03
[스타뉴스 이원희 기자]
제시 린가드. /사진=AFPBBNews=뉴스1
제시 린가드. /사진=AFPBBNews=뉴스1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공격 자원 제시 린가드(28)가 팀을 떠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차기 행선지는 이탈리아 리그로 꼽힌다.


영국의 인디펜더트는 2일(한국시간) "린가드는 전 동료였던 애슐리 영(35), 크리스 스몰링(31)에게 꾸준히 연락을 취해왔다. 린가드는 이탈리아 리그 이적에 대한 큰 유록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애슐리 영은 지난 1월 맨유에서 인터밀란으로 이적한 선수다. 스몰링은 올 시즌 AS로마서 임대 생활을 보내고 있다. 앞서 두 선수는 새로운 리그에 대한 만족스러운 반응을 내비쳤다. 이들과 연락을 취하면서 린가드도 이적에 관련해 긍정적인 생각이 들 것으로 보인다.

린가든 올 여름 팀을 떠날 선수로 꼽힌다. 너무 부진했다. 올 시즌 리그 20경기에 출전했지만 단 한 골도 넣지 못했다. 어시스트도 없는 상태다. 그야말로 공격 포인트 0이다. 이 때문에 린가든 경기 뒤 팀 버스에 오르는 과정에서 맨유 팬들로부터 거친 야유를 받기도 했다.

과연 린가드가 이탈리아 리그에서 새로운 도전에 나설지 관심이 쏠린다. 세리에A 명문클럽 AC밀란이 린가드의 영입에 관심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원희 기자 mellorbisca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