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박지성, 3시즌만 뛰고도 日매체 선정 교토 역대 최고 선수
등록 : 2020.06.02
[스타뉴스 박수진 기자]
교토에서 뛰던 당시의 박지성. /사진=교토상가 공식 홈페이지
교토에서 뛰던 당시의 박지성. /사진=교토상가 공식 홈페이지
박지성(39)이 일본 J2리그(2부리그) 교토상가의 역대 최고 선수로 뽑혔다.


일본 축구 매체 사커다이제스트웹은 2일 "2020시즌 J리그와 J2리그에 나서는 클럽의 역대 최고 선수는 누구일까"라는 기사를 통해 박지성을 언급했다.

박지성을 교토상가 최고 선수로 꼽은 사커다이제스트웹은 "교토 소속인 시절 한국 대표팀으로 한일 월드컵에 나서 크게 발전했다. 2002년 천황배 대회 결승전서 동점 골을 넣는 등 우승에 크게 기여했다. 구단에 트로피를 선물하고 유럽으로 떠났다"고 설명했다.

박지성은 2000년 6월 J리그 소속이던 교토상가와 계약을 맺으며 프로 생활을 시작했다. 첫 시즌 13경기에서 1골을 넣은 박지성은 2001년 J2리그에서 38경기 3골을 넣으며 꾸준하게 경기를 뛰었다. 2002년 다시 J리그에 복귀한 교토에서 25경기 7골을 넣으며 기량이 만개했다. 2003년 1월 거스 히딩크 감독의 부름을 받고 PSV 아인트호벤으로 이적했다.

박지성은 교토에서 3시즌만 뛰었지만 구단 역사상 가장 뛰어난 선수로 선정된 것이다. 교토는 한국 선수를 선호하던 구단이다. 그동안 교토에서 뛴 한국 선수는 최용수, 고종수, 곽태휘, 김남일, 정우영 등 꽤 많았다.


박수진 기자 bestsuji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