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흔들리는 토트넘...英 팬, ''SON-케인 없는 무리뉴 축구, 수비도 안되니 최악''
등록 : 2020.02.23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OSEN=이인환 기자] 손흥민-해리 케인의 공백이 상상 이상으로 크다.

토트넘은 22일 저녁 9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7라운드 첼시와 원정 경기서 1-2로 패했다.

해리 케인-손흥민으로 부상으로 쓰러진 토트넘은 중대 일전서 무너지며 아쉬움을 남겼다. 이날 토트넘은 수비적인 전술로 나섰으나 빠른 실점으로 게임 플랜이 흔들렸다.

첼시는 이날 승리로 리그 5경기만에 승리를 거두며 승점 44점으로 4위 자리 수성에 나섰다. 반면 토트넘은 케인-손흥민의 공백을 실감하며 승점 40점으로 5위에 머물렀다.

케인과 손흥민 팀내 양대 기둥이 없는 토트넘의 전술적 한계가 잘 나타난 경기였다. 토트넘은 지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RB 라이프치히와 1차전에 이어 무기력하게 패했다.

영국 'BBC'의 시청자 참여 코너 'Get involved'에 참여한 한 팬은 "손흥민과 케인이 없는 2경기서 부진. 무리뉴 감독의 수비적인 축구에 토트넘의 수비 불안이 더해지며 최악이다"라고 질타했다.

이 팬은 "토트넘은 무너지고 있다. 내 생각에 토트넘은 6등도 못할 것 같다. 잘해봐야 7등이나 8등이다"라고 고개를 저었다.

다른 토트넘 팬 역시 "나는 2014년부터 2018년까지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의 토트넘이 그립다. 그때는 좋았는데"라고 동의했다.

한편 토트넘 미드필더 출신으로 BBC의 분석가로 일하고 있는 앤디 레이드도 "라멜라의 골을 제외하고 이날 토트넘은 충분히 공격적이지 못했다"라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mcadoo@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