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SON 없이는 못 살아' 무리뉴, ''손흥민 체력 떨어지면 팀이 곤란해진다''
등록 : 2020.02.17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승우 기자] “손흥민이 매경기 90분을 뛰는 것이 문제다. 체력이 떨어지면 토트넘이 곤란해질 것이다.”

토트넘은 17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버밍엄 빌라파크서 끝난 2019-20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아스톤 빌라와 2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3-2로 승리했다. 

토트넘은 자책골을 허용했으나 토비 알더베이럴트의 동점골 손흥민의 역전골로 앞서갔다. 후반 비요른 엥헬스에 동점골이 나왔지만 손흥민이 추가시간 극적인 골로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토트넘은 이날 승점 3을 추가하며 셰필드 유나이티드(승점 39)를 제치고 5위(승점 40)로 점프했다. 4위 첼시(승점 41)를 승점 1 차이로 턱밑까지 추격했다.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에 나선 조세 무리뉴 토트넘 감독은 주포 해리 케인이 없는 상황에서 손흥민이 팀에서 얼마나 중요한 선수인지 밝혔다.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에 관한 문제는 매 경기 90분 풀타임을 뛴다는 것”이라며 “만약 체력이 떨어진다면 팀이 곤란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무리뉴 감독은 “선수로서 퀄리티는 환상적이고 팀을 향한 태도는 믿을 수 없을 정도다. 매우 만족스럽다”라며 극찬을 보냈다. 

토트넘은 케인이 부상으로 사실상 시즌 아웃되며 공격진 구성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손흥민과 루카스 모우라는 거의 모든 경기에 풀타임으로 뛰고 있다. 

무리뉴 감독은 “케인이 없는 팀은 확실히 어려움이 있다”라면서도 “기회를 만들고 충분한 골을 넣을 수 있도록 다른 방법들을 찾고 있다”라며 손흥민이 제 몫을 해주고 있음을 밝혔다./raul1649@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