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해외

'새 팀 찾았다' 박효준, 트레이드로 전격 보스턴행…알동부 복귀
등록 : 2022.11.24

박효준 / OSEN DB

[OSEN=이후광 기자] 메이저리그 경력 단절 위기에 처했던 박효준(26)이 새 소속팀을 구했다.

미국 매체 ‘매스 라이브’는 24일(이하 한국시간) “2022시즌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에서 23경기를 뛴 박효준이 트레이드를 통해 보스턴 레드삭스 유니폼을 입는다”라고 보도했다.

박효준은 지난 23일 피츠버그로부터 방출대기 조처(DFA)를 당했다. 피츠버그는 이날 마이애미 말린스에서 DFA 처리된 1루수 르윈 디아즈를 영입하며 그를 40인 로스터에 등록하기 위해 박효준을 제외했다.

웨이버 공시된 박효준은 일주일 내 영입을 원하는 구단이 나타나면 다른 팀으로 이적이 가능했다. 그렇지 않을 경우 피츠버그 산하 마이너리그로 이관되거나 자유계약선수 신분이 되는 상황이었다. 그런 가운데 보스턴이 피츠버그에 좌완투수 인머 로보를 내주고 박효준을 얻는 트레이드를 단행하며 하루 만에 새 둥지를 찾았다.

야탑고 3학년 시절이던 2014년 뉴욕 양키스와 계약을 맺은 박효준은 지난해 양키스 산하 트리플A서 48경기 타율 3할2푼7리 10홈런 29타점 OPS 1.042로 활약했다. 이에 힙입어 7월 17일 메이저리그 보스턴 레드삭스전에 대타로 출전하며 한국인 25번째 코리안 빅리거의 탄생을 알렸다.

박효준은 데뷔전 이후 다시 기회를 얻지 못했지만 7월 27일 양키스가 피츠버그 불펜투수 클레이 홈스를 영입하고, 박효준과 디에고 카스티요를 반대급부로 보내는 1대2 트레이드를 단행하며 피츠버그에서 다시 빅리그 무대를 누볐다. 피츠버그 첫해 성적은 44경기 타율 1할9푼7리 3홈런 14타점.

2년차인 올해는 많은 기회를 얻지 못했다. 빅리그 23경기에 출전한 가운데 타율 2할1푼6리 2홈런 6타점의 부진을 겪으며 2022시즌을 마치고 피츠버그의 외면을 받았다.

매스 라이브는 “박효준은 유격수, 3루수, 2루수, 외야수 등 다양한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선수”라고 소개했다.

박효준이 향하는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에는 토론토 블루제이스 소속의 류현진이 있다. 내년 부상 복귀 이후 두 선수의 맞대결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한편 피츠버그로 향하게 된 로보는 18세의 베네수엘라 유망주로, 올해 도미니칸 서머리그에서 2승 무패 평균자책점 0.82 WHIP 0.77을 기록했다.

/backlight@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