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해외

243억 아까워 방출된 MVP 타자, FA 시장 나오니 인기 폭발이네
등록 : 2022.11.24

[사진] 코디 벨린저.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길준영 기자] LA 다저스에서 방출된 코디 벨린저(27)가 시장에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2017년 내셔널리그 신인상, 2019년 내셔널리그 MVP를 수상한 벨린저는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강타자중 한 명이다. 하지만 2020년부터 급격히 하락세를 걷기 시작했고 올해는 144경기 타율 2할1푼(504타수 106안타) 19홈런 68타점 OPS .654를 기록하는데 그쳤다.

FA 자격을 얻기까지 1년이 남은 벨린저는 마지막 연봉조정시즌 약 1800만 달러(약 243억원)의 연봉을 받을 것으로 예상됐다. 다저스는 벨린저의 예상 연봉을 아끼기 위해 벨린저와의 재계약을 포기하고 논텐더로 방출했다.

다저스에서 방출되면서 FA 시장에 나온 벨린저는 곧바로 많은 팀들의 러브콜을 받고 있다. 원소속팀 다저스 역시 예상 연봉보다 저렴한 금액이라면 재계약을 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미국매체 MLB트레이드루머스는 “다저스가 재계약 의사를 포기했음에도 벨린저는 이번 오프시즌 중견수가 부족한 시장 상황 덕분에 많은 인기를 끌고 있다. 논텐더가 된지 얼마 지나지 않아 여러 팀들로부터 연락을 받았다”라며 벨린저의 상황을 설명했다.

이번 겨울 시장에 나온 중견수는 많지 않다. 퀄리파잉 오퍼(1년 1965만 달러)를 거절하고 시장에 나온 중견수는 브랜든 니모가 유일하다. FA 시장 최대어로 평가받는 애런 저지도 올해 중견수를 보기는 했지만 주포지션은 우익수이며 장기적으로도 우익수로 가야하는 선수다. 니모 다음에는 빼어난 수비력이 강점인 케빈 키어마이어 정도가 중견수 대어로 꼽힌다.

MLB트레이드루머스는 “벨린저에게 관심있는 팀들은 다년계약도 제안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벨린저는 1년 계약을 원한다. 토론토, 샌프란시스코, 컵스 등이 벨린저와 접촉한 팀들이다”라고 분석했다. /fpdlsl72556@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