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해외

NLCS 이끈 김하성, 2억 가을보너스 받는다...WS 우승 휴스턴은 7억
등록 : 2022.11.23

[OSEN=이선호 기자]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27)이 2억 원의 가을보너스를 받았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23일(한국시간) 2022 포스트시즌 선수 1인 당 분배금을 발표했다.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한 휴스턴은 1인당 51만6347달러(약 7억 원)를 받았다. 역대 최고금액이다. 이번 시즌부터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3전2승제로 바꾸면서 분배금 총액이 1억750만 달러로 크게 늘었다. 

이에따라 월드시리즈 준우승 팀 필라델피아는 29만6255달러를 받았고, 내셔널리그 챔피언결정전에서 패한 샌디에이고는 15만2709달러(약 2억 원)을 챙겼다.

주전 유격수로 활약하며 팀은 리그 챔피언결정전까지 이끈 김하성도 두둑한 가을보너스를 확보했다. 김하성은 올해 타율 2할5푼1리 11홈런 59타점 12도루 OPS 0.708 기록했다. 

한편, 포스트시즌 진출 12개 팀 가운데 와일드카드에서 패한 탬파베이 선수들이 가장 적은 8387달러(약 1100만원)를 수령한다.  /sunny@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