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해외

'4G 만에 타점 생산' 김하성, 2타점 적시타+1볼넷, 다르빗슈 16승 달성 [SD 리뷰]
등록 : 2022.09.25

[사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홍지수 기자]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내야수 김하성이 타점을 올리며 팀 승리에 이바지했다.

김하성은 2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 쿠어스 필드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 원정 경기에서 유격수 겸 7번 타자로 선발 출장해 3타수 1안타 2타점 1볼넷을 기록했다.

팀은 9-3 승리를 거뒀다. 선발 등판한 다르빗슈 유가 6이닝 동안 5피안타(1피홈런) 8탈삼진 1볼넷 2실점 호투로 시즌 16승(7패)째를 챙겼고, 전날(24일) 4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던 김하성은 적시타 하나로 팀 승리를 도왔다.

선제점은 콜로라도 몫이었다. 다르빗슈가 1회말 선두타자 맥마혼에게 솔로 홈런을 얻어맞았다. 하지만 추가 실점 없이 이닝을 넘겼다.

김하성은 첫 타석이었던 2회초 1사 이후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두 번째 타석에서도 외야 뜬공에 그쳤다.

샌디에이고가 3회초 2점을 뽑으면서 2-1 역전에 성공한 뒤 4회. 김하성은 1사 이후 누상에 주자 없는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서 좌익수 뜬공으로 잡혔다.

샌디에이고가 5회초 1점을 뽑고, 5회말 1점을 내준 뒤 6회까지 3-2 1점 차 승부. 7회초에 승기가 샌디에이고로 넘어갔다. 이 과정에서 김하성도 한 몫했다.

1사 이후 프로파가 중견수 쪽 2루타, 소토가 볼넷, 마차도가 볼넷으로 1사 만루 기회를 만들었다. 크로넨워스가 2타점 중전 적시타를 쳤고, 드루리가 중전 안타를 만들어 만루 찬스를 이어 갔다.

벨이 볼넷을 골라 밀어내기로 1점 더 올렸고 김하성이 좌중간을 가르는 2타점 적시타를 보탰다. 이후 그리샴의 2루수 쪽 땅볼 때 김하성이 2루에서 아웃됐으나, 그사이 3루 주자 벨이 홈을 통과해 샌디에이고는 9-2로 달아났다.

샌디에이고는 8회말 그리칙에게 솔로 홈런을 내줬으나 추가 실점 없이 콜로라도를 제압했다.

/knightjisu@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