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해외

푸홀스, 연타석 홈런으로 700홈런 대기록…다저스 팬들도 열광
등록 : 2022.09.24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상학 기자] ‘살아있는 전설’ 알버트 푸홀스(4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가 다저스타디움에서 연타석 홈런으로 대망의 700홈런 고지를 밟았다.

푸홀스는 2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와의 원정경기에 2번 지명타자로 선발출장, 3회 투런포에 이어 4회 스리런포까지 연타석 홈런으로 700홈런 대기록을 달성했다. 

지난해 몸담은 다저스 상대로 은퇴 투어에 나선 푸홀스는 1회 다저스 좌완 선발 앤드류 히니에게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하지만 3회 1사 1루에서 좌측 담장 넘어가는 투런 홈런으로 장식했다. 4구째 93.6마일 포심 패스트볼을 공략해 0의 균형을 깼다. 푸홀스의 시즌 20호이자 개인 통산 699호 홈런. 시즌 20홈런은 LA 에인절스 시절이었던 2019년(23개) 이후 3년 만이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세를 몰아 4회 2사 1,2루에서 우완 필 빅포드의 3구재 슬라이더를 공략, 좌월 스리런 홈런을 터뜨리며 연타석 아치로 시즌 21호이자 통산 700호 홈런 고지를 밟았다. 

배리 본즈(762개), 행크 애런(755개), 베이브 루스(714개)에 이어 메이저리그 역대 4번째 대기록. 700홈런 타자 중 3000안타 넘게 친 것은 애런 다음이다. 애런은 3771안타, 푸홀스는 이날까지 3377안타를 기록 중이다. 

맞는 순간 홈런을 직감한 푸홀스뿐만 아니라 다저스타디움 관중들도 다같이 환호하며 대기록을 축하했다. 푸홀스는 지난해 5월 에인절스에서 방출된 뒤 다저스로 옮겨 한 시즌을 보냈다. /waw@osen.co.kr[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