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해외

최지만 대타 볼넷...8회 10-6 재역전승 발판 [TB 리뷰]
등록 : 2022.09.24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조형래 기자] 토론토와 탬파베이의 포스트시즌 시드 다툼이 치열하다. 탬파베이가 접전 끝에 승리를 거두며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공동 2위, 와일드카드 공동 선두에 올랐다. 최지만은 대타로 출장해 볼넷을 얻어냈다.

최지만은 24일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스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경기에서 선발 제외됐다. 그러나 8회말 선두타자 이삭 파레데스의 타석에 대타로 출장해 8구 풀카운트 승부 끝에 볼넷을 얻어냈다.

이후 대주자 타일러 월스로 교체됐다. 하지만 최지만의 출루가 발판이 되면서 탬파베이는 8회 4득점의 빅이닝으로 10-6 승리를 거뒀다. 84승67패를 마크했고 토론토와 함께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공동 2위, 와일드카드 공동 선두에 올라섰다.

경기는 치열하게 전개됐고 탬파베이의 8회말 공격 때 승부가 결정됐다. 6-6으로 맞선 8회말, 선두타자 대타 최지만이 볼넷으로 출루했고 마일스 마스트로부오니의 우전 안타로 무사 1,3루 기회를 잡았다. 이후 데이빗 페랄타의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7-6으로 역전했다.

2사 후 조나단 아란다가 고의4구로 출루했지만 해롤드 라미레즈의 타구를 토론토 유격수 보 비셋이 놓치며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완더 프랑코의 내야안타로 만들어진 2사 만루에서는 랜디 아로자레나의 2타점 적시타가 터지면서 10-6으로 역전하며 승리를 거뒀다. /jhrae@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