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해외

오타니 '투타 All-MLB 선정'…''이례적&역대 최초'' 들뜬 日 언론
등록 : 2021.11.24

[사진] 오타니는 2021년 11월 24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발표한 ALL-MLB 팀에서 '투타'에서 모두 인정받았다.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홍지수 기자] 일본 언론이 오타니 쇼헤이(27•LA 에인절스)의 ALL-MLB 팀 선정 소식에 들떴다.

오타니는 24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발표한 ALL-MLB 팀에서 '투타'에서 모두 인정받았다. 올해 ‘투타 겸업’ 활약을 펼친 오타니는 퍼스트 팀에서 지명타자 부분에 이름을 올렸고, 세컨드 팀에서는 선발투수로 뽑혔다. ‘닛칸스포츠’와 ‘야후 재팬’ 등 일본 매체는 일제히 이 소식을 다뤘다.

'닛칸스포츠'는 “오타니가 성적을 초월한 임팩트를 보여주며 ALL-MLB 선발투수로 뽑혔다. 이례적이다”고 보도했다. 이어 “실버슬러거상(아메리칸리그) 수상으로 지명타자 부문에서는 당연했으나, 세컨드 팀이라고는 해도 선발투수 부문에서 선정은 이례적”이라고 놀라워했다.

MLB.com은 “오타니는 2018년 토미존 수술을 받고 재활을 마쳤다. 그리고 수술 이후 처음으로 선발 풀타임 시즌을 보내면서 9승2패 평균자책점 3.18을 기록했고 130⅓이닝 동안 156탈삼진을 기록했다”며 올해 성적을 살폈다.

‘야후 재팬’은 “오타니가 퍼스트 팀 지명타자 부문에서, 세컨드 팀에서는 선발 투수 부문에 선정됐다. 역대 최초다”고 주목했다.

오타니는 올해 타자로 155경기 출장해 타율 2할5푼7리 46홈런 100타점 출루율 .372 OPS .965를 기록했다. 투수로는 23경기 모두 선발 등판해 9승 2패, 평균자책점 3.18의 성적을 거뒀다.

전문가 패널 투표 50%, 팬투표 50%가 반영된 ALL-MLB팀은 각 리그 선발투수 5명, 구원투수 2명, 포수, 1루수, 2루수, 3루수, 유격수, 외야수 3명, 지명타자로 팀을 구성한다.

/knightjisu@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