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해외

벼랑 끝 몰린 보스턴, 이오발디 5회 채우지 못하고 강판 '4⅓이닝 1실점' [ALCS6]
등록 : 2021.10.23

[사진] 보스턴 이오발디는 2021년 10월 23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미닛 메이드 파크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2021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 6차전에서 선발 등판해 4⅓이닝 동안 5피안타 4탈삼진 1볼넷 1실점 투구를 했다.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홍지수 기자] 보스턴 선발 네이선 이오발디가 5회를 채우지 못하고 강판됐다.

이오발디는 23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미닛 메이드 파크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2021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 6차전에서 선발 등판해 4⅓이닝 동안 5피안타 4탈삼진 1볼넷 1실점 투구를 했다.

1회말 선두타자 알투베를 2루수 쪽 땅볼, 브랜틀리를 2루수 뜬공으로 잡아두고 브레그먼에게 좌전 안타, 알바레스에게 적시 2루타를 허용했다. 추가 실점 없이 이닝을 넘긴 이오발디는 2회, 3회, 4회까지 잘 막았다.

4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브레그먼에게 우전 안타를 내준 이오발디는 알바레스에게 좌익수 쪽 2루타를 허용해 무사 2, 3루 위기에 몰렸다. 하지만 코레아를 헛스윙 삼진, 터커를 스트라이크 아웃 낫아웃, 맥코믹을 헛스윙 삼진으로 잡는 위력을 보여주면서 위기에서 벗어났다.

4회까지 1실점으로 잘 버틴 이오발디는 5회를 넘기지 못했다. 첫 타자 말도나도에게 좌전 안타를 내주고 알투베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다음 브랜틀리와 대결을 앞두고 벤체는 조쉬 테일러로 교체했다.

테일러가 브랜틀리를 1루수 쪽 땅볼, 브레그먼을 유격수 앞 땅볼로 잡으면서 추가 실점 없이 이닝을 끝냈다.

보스턴 마운드는 5회까지 1실점으로 막았지만 타선이 1점도 뽑지 못하고 있다.

/knightjisu@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