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해외

휴스턴, 사인 훔치기 의혹에 격분 ''무례한 말, 팩트 틀렸다''
등록 : 2021.10.14

[사진] 휴스턴 카를로스 코레아가 호세 알투베(왼쪽), 더스티 베이커(오른쪽) 감독과 이야기를 하고 있다.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상학 기자] 시카고 화이트삭스 구원투수 라이언 테페라는 지난 11일(이하 한국시간) 디비전시리즈 3차전 승리 후 상대팀 휴스턴 애스트로스를 겨냥해 사인 훔치기 의혹을 제기했다. 휴스턴은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한 2017년부터 이듬해까지 불법적인 사인 훔치기가 뒤늦게 드러나 중징계를 받은 바 있다. 

3차전에서 휴스턴 타자들을 2이닝 퍼펙트로 막은 테페라는 "1~2차전과 오늘을 비교해보면 휴스턴 타자들이 얼마나 많이 헛스윙했는지 알 수 있다"며 "휴스턴은 아직도 그곳(홈구장)에서 뭔가 다른 걸 하는 것 같다. 그들은 의심스런 행동을 하는 것으로 명성이 자자하다"고 작심 발언을 날렸다. 

그러자 휴스턴이 발끈했다. 13일 화이트삭스 홈에서 치러진 디비전시리즈 4차전을 10-1 완승으로 장식, 시리즈 전적 3승1패로 챔피언십시리즈에 진출했다. 문제의 발언을 했던 테페라는 5회 4번째 투수로 나섰지만 1⅔이닝 1피안타 1실점으로 추가 실점을 내줬다. 

경기 종료 후 휴스턴 유격수 카를로스 코레아는 이틀 전 테페라의 발언에 불쾌함을 감추지 않았다. 코레아는 "사실이 아닌 무례한 말이다"며 "우리 팀은 시즌 때 원정경기 OPS가 최고로 높았다. 화이트삭스야말로 원정보다 홈에서 OPS가 훨씬 높다. 그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다른 팀에 대해 이야기를 하려면 사실만 말하라. 사실을 말하지 않으면 신뢰를 잃을 것이다"고 정면 반박했다. 

[사진] 라이언 테페라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코레아의 말대로 올 시즌 휴스턴의 원정경기 팀 OPS는 .780으로 30개팀 통틀어 가장 높았다. 홈경기 OPS는 7위(.788). 테페라 주장대로 휴스턴에서 지금도 홈에서 사인을 훔쳤다면 이 수치는 바뀌어야 정상이다. 반대로 화이트삭스는 원정(.729)에 비해 홈(.789) 경기에서 팀 OPS가 훨씬 높았다. 

휴스턴으로선 억울하지만 어쩔 수 없는 업보라고 할 수 있다. 부정한 방법으로 월드시리즈 우승을 해내면서 '비호감' 이미지가 쌓인 만큼 상대의 의심과 조롱, 원정 관중들의 야유는 당분간 피할 수 없다. 

실력으로 보여주는 수밖에 없다. 올해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우승을 차지한 휴스턴은 2017년부터 5년 연속 챔피언십시리즈 진출에 성공했다. 1971~1975년 오클랜드 애슬레틱스, 1995~1999년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에 이어 역대 3번째 기록. 

코레아는 "놀라운 일이다. 5년째 우리는 늙지 않는다. 매 순간을 즐기고 있다. 우리는 꽤 특별한 팀이고, 클럽하우스 모든 선수들을 정말 좋아한다. 이기기 위해 무엇이 필요한지, 어떻게 해야 하는지 안다. 노력의 결실을 보는 것은 언제나 위대하다"며 기뻐했다. 

휴스턴은 오는 16일부터 보스턴과 7전4선승제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를 통해 2년 만에 월드시리즈 무대를 노린다. /waw@osen.co.kr[사진] 휴스턴 팬들이 응원 피켓을 들고 있다.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