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해외

'가을 남자' 피더슨의 아쉬운 만루 찬스, '거포' 프리먼이 해결 [NLDS]
등록 : 2021.10.13

[사진] 애틀랜타가 2021년 10월 13일(한국시간) 프리먼의 솔로 홈런으로 챔피언십시리즈 진출에 성공했다.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홍지수 기자] 애틀랜타 브레이브스가 2년 연속 챔피언십시리즈 진출에 성공했다. ‘가을 사나이’ 작 피더슨의 아쉬운 타격이 있었지만 동료가 해결해줬다.

애틀랜타는 1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5전 3선승제) 밀워키 브루어스와 4차전에서 5-4 승리를 거뒀다.

1차전에서 1-2로 패한 애틀랜타는 2차전에서 3-0 승리, 3차전에서도 3-0 승리를 거두며 시리즈 역전에 성공했다. 4차전에서는 접전 끝에 프리먼의 솔로 홈런 한 방으로 밀워키를 제압하고 다음 시리즈로 향하게 됐다.

선제점은 밀워키 몫이었다. 애틀랜타는 0-0으로 팽팽하게 맞선 4회초 1사 1, 2루에서 나르바에스와 케인에게 잇따라 적시타를 내줬다. 하지만 애틀랜타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사진] 피더슨은 2021년 10월 13일(한국시간) 밀워키전에서 만루 찬스에서 내야 땅볼을 쳤다.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애틀랜타는 4회말 로사리오의 2타점 중전 적시타로 2-2 동점을 만들었고 5회초 텔레즈에게 투런을 허용했으나 5회말 다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 과정에서 피더슨의 타석이 아쉽게 됐다.

첫 타자 프리먼이 삼진으로 물러나고 알비스가 내야안타를 만들었다. 이어 라일리가 볼넷을 골랐고, 듀발이 사구로 출루해 애틀랜타는 1사 만루 찬스를 잡았다.

다음 타석이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포스트시즌 타율 2할8푼6리 11홈런 24타점을 기록한 베테랑 피더슨이었다. 피더슨은 이번 밀워키와 디비전시리즈 동안에도 3차전까지 홈런 두 방과 4타점을 올렸다. 기대가 되는 상황. 그러나 피더슨은 3루수 앞 땅볼을 쳤고 1루에서 2루로 뛰던 듀발이 잡혔다.

3루 주자 알비스가 홈을 통과했고, 피더슨은 1루에서 살았지만 만루 찬스가 아쉽게 된 상황. 하지만 올해 정규시즌 31홈런을 책임진 거포 프레디 프리먼이 해결했다.

프리먼은 8회말 2사 이후 밀워키 조시 헤이더의 초구 슬라이더를 공략해 가운데 담장을 솔로 홈런을 터뜨렸고, 애틀랜타의 5-4 승리로 경기가 끝났다. 프리먼은 이날 홈런 한 방을 포함해 5타수 3안타 1타점 맹타를 휘둘렀다. 만루 찬스 아쉬움도 프리먼의 솔로 홈런 한 방으로 지워졌다.

/knightjisu@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