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해외

프리먼의 솔로 홈런 한방…ATL 2년 연속 NLCS 진출 [NLDS4]
등록 : 2021.10.13

[사진] 애틀랜타가 2021년 10월 13일(한국시간) 프리먼의 홈런 한 방으로 밀워키를 잡고 챔피언십시리즈 진출에 성공했다.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홍지수 기자] 애틀랜타 브레이브스가 2년 연속 챔피언십시리즈 진출에 성공했다.

애틀랜타는 1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5전 3선승제) 밀워키 브루어스와 4차전에서 5-4 승리를 거뒀다.

1차전에서 1-2로 패한 애틀랜타는 2차전에서 3-0 승리, 3차전에서도 3-0 승리를 거두며 시리즈 역전에 성공했다. 4차전에서는 접전 끝에 프리먼의 솔로 홈런 한 방으로 밀워키를 제압하고 다음 시리즈로 향하게 됐다.

선제점은 밀워키 몫이었다. 0-0으로 팽팽하게 맞선 4회초 선두타자로 나선 가르시아가 좌전 안타를 쳤다. 텔레즈가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난 후 애틀랜타 선발 모튼의 견제 실수가 나오면서 1사 2루가 됐다. 이어 우리아스가 볼넷을 골랐고 나르바에스가 좌전 적시타를 쳤다. 이어 케인까지 적시타를 보태면서 2-0이 됐다.

하지만 애틀랜타도 물러서지 않았다. 4회말 첫 타자 라일리가 좌전 안타를 때렸다. 듀발이 3루수 파울 플라이, 피더슨이 1루수 파울 플라이로 물러나고 다노 볼넷, 에레디아 사구로 만루 기회를 잡았다. 로사리오가 2타점 중전 적시타를 치면서 2-2 동점이 됐다.

밀워키가 5회초 텔레즈의 2점 홈런으로 다시 4-2로 리드했지만 애틀랜타가 5회말 1사 이후 알비스의 내야안타, 라일리의 볼넷, 듀발의 사구 출루로 만든 만루 기회에서 피더슨이 3루수 쪽 땅볼에 그쳤을 때 알비스가 홈을 통과했다. 이어 다노가 우전 적시타를 쳐 다시 승부는 원점이 됐다.

이후 접접이 이어졌고 8회말 2사 이후 프리먼의 중월 솔로포가 터졌다. 애틀랜타는 9회초 스미스를 올려 승리를 지켰다.

/knightjisu@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