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해외

'메이마저…' 부상자 속출 LAD, 파워랭킹 1위→2위 ''취약해 보여'' SI
등록 : 2021.05.04

[사진] LA 다저스 더스틴 메이.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홍지수 기자] LA 다저스가 어려운 시기를 맞이하고 있다. 여전히 좋은 평가도 있지만, 부상자가 속출하면서 우려의 시선도 있다.

MLB.com은 4일(이하 한국시간) 5월 1주차에 파워랭킹을 업데이트 했다. 1위는 변함없이 다저스였다. MLB.com은 “다저스는 2주 동안 힘든 일을 겪었다. 부상자가 쌓이며 패배도 쌓였다. 하지만 전반적으로 다저스는 여전히 최고의 팀이다”라고 했다. 그러나 MLB.com은 “만장일치는 아니었다”고 했다.

다저스 전력에서 토니 곤솔린, 조 켈리, 데이비드 프라이스(이상 투수)가 부상으로 빠져있다. 게다가 더스틴 메이까지 토미존 수술을 받게 되면서 시즌 아웃이 된다. 마운드 운영에 고민이 클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외야수 중에는 코디 벨린저도 부상자 명단으로 빠져있다. 투타 전력이 정상은 아니다. 그럼에도 MLB.com은 “일요일(3일) 좋은 하루를 보내기도 했다. 선발 유리아스가 7회까지 10개의 삼진을 뽑았고, 타선은 16점을 올렸다”고 주목했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티드(SI)는 MLB.com과 다른 평가를 내놨다. SI 역시 지난주에는 MLB.com과 마찬가지로 파워랭킹에서 1위 팀으로 다저스를 뽑았는데 이번주에는 2위로 내렸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를 1위로 올렸다.

SI는 “지난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