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해외

오타니, 4일 TB전 등판 포기→2번 지명타자 선발 출전
등록 : 2021.05.04

[사진] LA 에인절스 오타니 쇼헤이.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홍지수 기자] LA 에인절스 오타니 쇼헤이(27)가 선발 등판을 포기하고 타석에만 들어선다.

LA 에인절스는 4일(이하 한국시간) 오타니 대신 호세 퀸타나가 대신 선발 등판한다고 알렸다. 

오타니는 전날(3일) 열린 시애틀 매리너스와 원정 경기에서 1회 첫 타석 때 상대 좌완 선발 저스터스 셰필드의 시속 150km짜리 포심 패트스트볼에 오른쪽 팔꿈치를 맞았다.

보호대가 있었지만 통증을 호소했고, 결국 이날 선발 등판을 포기하게 됐다. 경기 끝까지 뛰었지만, 종료 후 오타니는 “아팠다”고 말했다.

오타니는 이날 탬파베이전에서 선발 등판 대신 2번 지명타자로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오타니는 올해 마운드에서 3경기 등판해 1승 무패, 평균자책점 3.29를 기록 중이다. 타자로는 25경기에서 타율 2할6푼3리 8홈런 20타점 OPS .917을 기록하고 있다.

/knightjisu@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