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해외

‘득점권 피안타율 4푼5리’ 최강 셋업맨 난조…TB, 2.6% 희생양 위기 [ALCS6]
등록 : 2020.10.17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조형래 기자] 탬파베이가 가장 믿었던 최강 셋업맨이 난조를 보였다. 믿는 도끼에 발등을 찍혔다. 그리고 2.6%에 불과했던 우려의 확률이 엄습했다.

탬파베이는 1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 6차전에서 4-7로 패했다. 이로써 탬파베이는 시리즈 3연승 이후 3연패를 당했다. 

메이저리그 역대 포스트시즌 7전4선승제 시리즈에서 3연승을 거둔 적은 38번째, 하지만 이후 4연패로 리버스 스윕을 당한 경우는 2004년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의 뉴욕 양키스, 단 한 번에 불과하다. 2.6%의 확률이다. 탬파베이는 역사에 남을 희생양의 위기에 놓인 셈이다. 분위기가 완전히 휴스턴 쪽으로 넘어갔다.

이날 탬파베이는 2회 윌리 아다메스의 적시 2루타로 선취점을 뽑았다. 선발 블레이크 스넬도 4회까지는 휴스턴 타선을 무실점으로 억제했다. 하지만 탬파베이의 위기는 5회에 찾아왔다.

스넬이 5회초 선두타나 율리 구리엘에게 볼넷, 알레드미스 디아즈에게 좌전 안타를 맞아 무사 1,2루 위기에 몰렸다. 케빈 캐시 감독은 지체없이 스넬을 마운드에서 내렸다. 그리고 올해 포스트시즌 6경기에서 7⅓이닝 10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하고 있는 디에고 카스티요를 올렸다. 최대 승부처라고 내다봤고 가장 믿을 수 있는 투수를 투입한 것. 올해 정규시즌과 포스트시즌 통틀어 득점권 피안타율은 4푼5리, 22타수 1안타에 불과했다. 

그러나 캐시 감독의 승부수는 완전히 실패했다. 믿는 도끼에 제대로 발등을 찍혔다. 첫 타자 마틴 말도나도는 희생번트로 처리해 1사 2,3루가 됐다. 그리고 카스티요는 조지 스프링어에게 내야를 꿰뚫는 2타점 중전 적시타를 얻어맞았다. 1-2로 역전을 당했다. 97마일의 하드 싱커를 던졌고 원하는대로 땅볼로 굴러갔지만 좌측으로 치우친 내야진의 예측 시프트가 완전히 빗나갔다. 

이후 분위기는 걷잡을 수 없이 넘어갔다. 카스티요는 호세 알투베에게 좌익선상 2루타까지 허용해 추가 실점했고 포수 마이크 주니노의 포일 이후 마이클 브랜틀리에게 볼넷을 내준 뒤 카를로스 코레아에게 좌전 적시타까지 허용했다. 점수 차는 1-4까지 벌어졌다. 포스트시즌 첫 실점을 허용했고 팀의 승리마저 지키지 못했다. 

최고의 믿을맨이 무너지면서 흐름을 내줬고 탬파베이는 그 흐름을 되돌리지 못했다. 이제 시리즈 7차전을 불안감 속에서 맞이하게 됐다. /jhrae@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