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해외

다저스 타선 잠재운 윌슨…”강한 인상 남긴 PS 첫 등판” MLB.com [NLCS4]
등록 : 2020.10.16

[사진] 애틀랜타 투수 브라이스 윌슨.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홍지수 기자] 애틀랜타가 월드시리즈 진출까지 1승을 남겨뒀다.

애틀랜타는 1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 LA 다저스와 4차전에서 10-2 완승을 거뒀다. 선발 등판한 브라이스 윌슨이 6이닝 1실점 호투로 승리투수가 됐다.

윌슨은 2회까지 무실점으로 막다가 3회초 선두타자 리오스에게 솔로 홈런을 내줬다. 하지만 이후 6회까지 추가 실점 없이 다저스 타선을 상대로 제 몫을 다했다. 6회말 애틀랜타 타선이 대거 6점을 뽑으면서 윌슨은 승리 요건을 갖추고 7회초 윌 스미스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애틀랜타 타선이 다저스 선발 클레이튼 커쇼부터 불펜진까지 흔들며 전날(15일) 3차전 3-15 완패를 설욕하고 월드시리즈 진출 문턱에 다다랐다.

경기 후 윌슨은 “포스트시즌, 챔피언십시리즈 중요한 경기지만 나에게는 ‘야구’일 뿐이다. 나는 포수를 향해 공을 던져 상대 타자를 잡으려고 했을 뿐이다. 침착함을 잘 유지했다”고 소감을 말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윌슨이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첫 등판에서 강한 인상을 남겼다”고 주목했다. 윌슨은 팀 내 이안 앤더슨, 카일 라이트 다음으로 2020년 포스트시즌 첫 승리를 올렸다. 윌슨은 이날 다저스전이 빅리그 첫 포스트시즌 데뷔전이었다.

윌슨의 호투를 예상한 이는 드물었다. 윌슨은 2018년에 빅리그 무대에 데뷔했고 올해 정규 시즌 6경기(2경기 선발)에서 1승 무패, 평균자책점 4.02를 기록했다. 전날(15일) 폭발했던 다저스 타선은 윌슨의 역투에 주눅들었다. 다저스는 3회초 홈런 한 방 외엔 윌슨을 제대로 공략하지 못했고, 윌슨은 흔들리지 않았다.

/ knightjisu@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