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해외

'감독부재+영패' STL, MIL과 더블헤더 1승1패...2위 유지 만족 [STL 리뷰]
등록 : 2020.09.17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조형래 기자]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가 더블헤더에서 1승 1패를 나눠가졌다.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2위를 유지하는데 만족해야 했다.

세인트루이스는 1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워스와의 더블헤더 2차전에서 0-6으로 패했다. 앞서 열린 더블헤더 1차전에서 4-2 역전승을 거둔 뒤 패하면서 더블헤더 1승1패를 기록했다. 시즌 성적은 22승23패. 2위 자리를 지키는데 만족해야 했다.

이날 더블헤더 2차전에서는 세인트루이스는 전날(16일) 경기에서 벤치 클리어링을 유발했다는 이유로 마이크 쉴트 감독이 출장 정지 징계를 받았다. 감독 부재 속에서 경기를 치렀다.

요한 오비에도가 선발 등판했지만 1회말 4실점 했다. 아비사일 가르시아에 사구, 크리스티안 옐리치에 볼넷을 내주며 무사 1,2루 위기에 몰렸고 전날(16일) 경기 벤치클리어링의 원인을 제공했던 라이언 브론에게 3점 홈런을 얻어맞았다. 위기는 이어졌다. 케스턴 히우라에게 볼넷, 포일로 무사 2루 위기에 몰렸다. 다니엘 보겔백을 2루수 땅볼로 처리했지만 1사 3루에서 제드 저코에게 좌익수 희생플라이를 맞아 0-4로 끌려갔다.

이후 세인트루이스는 추격을 하지 못했다. 그리고 6회까지 버티던 오비에도는 6회말 1사 1루에서 제이콥 노팅엄에게 좌월 투런포를 얻어맞았다. 0-6으로 격차가 더 벌어졌다.

세인트루이스는 7회초 추격 기회를 만들지 못한 채 영패를 당했다. /jhrae@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