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해외

SD 빠던에 로버츠 감독 분노 폭발 ''커쇼를 존중 안 하다니''
등록 : 2020.09.15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상학 기자] LA 다저스 클레이튼 커쇼를 향한 ‘도발’에 데이브 로버츠 감독이 뿔났다. 

커쇼는 1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 6⅓이닝 5피안타(1피홈런) 9탈삼진 3실점으로 역투했지만 타선 지원을 받지 못해 시즌 2패(5승)째를 당했다. 다저스의 2-7 패배. 

하지만 커쇼의 패배보다 더 화제를 모은 건 샌디에이고 타자 브렌트 그리샴의 도발이었다. 그리샴은 6회 커쇼에게 우월 솔로 홈런을 터뜨린 뒤 타석에 잠시 멈춰 배트 플립을 했다. 그리샴이 3루를 돌 때 다저스 덕아웃에서 동요했고, 심판이 이를 제지했다.

다저스 덕아웃에서 소리가 나오자 그리샴은 두 발로 점프해 홈을 밟는 것으로 답했다. 메이저리그 정서상 보복구가 있을 수 있었지만 경기는 9회까지 별 탈 없이 정상적으로 진행됐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하지만 로버츠 감독이 단단히 뿔났다. 경기 후 현지 취재진과 화상 인터뷰에서 로버츠 감독은 “타자가 홈런에 감탄하는 것은 상관없다. 결정적인 한 방이었다”면서도 “타석에 너무 오래 머물러 있었다. 이례적이었다. 커쇼는 메이저리그 모든 사람들의 존중을 받아야 할 선수”라고 지적했다. 

반면 제이스 팅글러 샌디에이고 감독은 큰 의미를 두지 않았다. 그는 “결정적인 순간에 나온 한 방이었다”며 “우리 모두 경기를 존중하지만 즐기면서 할 것이다. 그게 전부”라고 말했다. 1-1 동점 상황에서 달아나는 결정적인 홈런에 기쁨을 나타낸 것이 전부라는 뜻이다. 

그렇다면 커쇼의 반응은 어땠을까. 커쇼는 “그 팀에 대해 신경 쓰지 않는다. 그가 하고 싶은 대로 하게 놔두라”고 말했다. 개의치 않는 듯하면서도 뼈있는 한마디였다. /waw@osen.co.kr[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