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해외

“DH 1차전 호투한 김광현, 대단했다” STL 쉴트 감독 극찬
등록 : 2020.09.15

[사진] 세인트루이스 좌완 투수 김광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홍지수 기자]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마이크 쉴트 감독이 ‘KK’ 김광현의 성공적인 복귀를 반겼다.

김광현은 1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 더블헤더 1경기에서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3피안타 6탈삼진 3볼넷 무실점 투구를 했다. 

비록 1경기는 팀이 1-2로 역전패를 당했지만 쉴트 감독은 부상 복귀전을 치른 김광현에 대해서는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쉴트 감독은 밀워키와 더블헤더 2경기에서 3-2 승리로 마무리한 뒤 1경기에서 호투한 김광현을 언급했다. 그는 7회까지 무실점으로 막은 김광현에 대해 “정말 대단했다”고 호평했다.

김광현은 팀의 역전패로 시즌 3승 기회를 다음으로 미뤘다. 하지만 신장 경색으로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가 돌아온 이날, 밀워키 타자들의 몸쪽을 적극적으로 공략하면서 시즌 평균자책점을 종전 0.83에서 0.63으로 더 낮췄다.

MLB.com은 “김광현이 공 6개로 7회를 끝냈다”며 “그는 3피안타 6탈삼진 3볼넷으로 투구를 마쳤다. 90마일의 패스트볼을 52% 던졌고, 88마일의 슬라이더(31%)와 70마일의 커브(13%)로 밀워키전에서 밸런스를 유지했다”고 분석했다. / knightjisu@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