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해외

류현진, 9번타자 테일러에게 투런포 허용...2G 연속 피홈런
등록 : 2020.07.31

[OSEN=최규한 기자] 토론토 류현진. /dreamer@osen.co.kr

[OSEN=이상학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33)이 9번타자 마이클 A.테일러에게 뼈아픈 홈런을 맞았다. 

류현진은 3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워싱턴 D.C.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경기에 선발등판, 4회초 1사 1루에서 테일러에게 중월 투런 홈런을 허용했다. 시즌 개막전이었던 지난 25일 탬파베이 레이스전에서 쓰쓰고 요시토모에게 홈런을 맞은 데 이어 2경기 연속 피홈런. 

1~2회 실점은 주지 않았지만 불안한 투구를 이어간 류현진은 3회 안타 3개를 맞고 2실점했다. 2사 1,3루에서 커트 스즈키에게 바깥쪽 높은 실투를 던져 우중간 2루타를 허용했다. 

이어 4회에도 1사 1루에서 9번타자 테일러에게 중월 투런 홈런을 맞았다.  1-2 유리한 카운트에서 5구째 78.9마일 체인지업을 낮게 떨어뜨렸지만 노림수를 갖고 들어온 테일러의 배트에 제대로 걸려 넘어갔다. 스코어를 4-1로 벌린 한 방.

테일러는 지난해까지 류현진과 대결에서 통산 12타수 무안타로 꽁꽁 묶였지만 첫 안타를 홈런으로 장식했다. /waw@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