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해외

류현진, 워싱턴전 4⅓이닝 5실점 난타…첫 승 또 실패 'ERA 8.00'
등록 : 2020.07.31

[OSEN=최규한 기자] 류현진 / dreamer@osen.co.kr

[OSEN=이상학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33)이 시즌 두 번째 등판에서도 5이닝을 던지지 못하며 승리에 실패했다. 

류현진은 3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워싱턴 D.C.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경기에 선발등판, 4⅓이닝 9피안타(1피홈런) 1볼넷 5탈삼진 5실점으로 부진했다. 팀이 2-5로 뒤진 상황에서 내려가 패전 요건을 안은 류현진은 시즌 평균자책점이 5.79에서 8.00로 상승했다. 

시즌 개막전이었던 지난 25일 탬파베이 레이스전에서 4⅔이닝 4피안타(1피홈런) 3볼넷 1사구 4탈삼진 3실점으로 승패 없이 물러났던 류현진은 5일 휴식을 갖고 시즌 첫 승에 재도전했다. 그러나 2경기 연속 5이닝을 넘기지 못하며 시즌 첫 승을 다음 기회로 미뤘다. 

워싱턴은 좌타자 에릭 테임즈를 선발 제외하는 등 라인업 9명 중 8명을 우타자로 채웠다. 1회 워싱턴 1번 트레이 터너를 우익수 뜬공 처리하며 시작한 류현진은 아담 이튼을 67마일 느린 커브로 헛스윙 삼진을 뺏어냈다. 그스탈린 카스트로와 무려 12구까지 가는 승부 끝에 좌전 안타를 맞아 첫 출루를 허용했지만 아스드루발 카브레라를 유격수 땅볼 유도하며 첫 이닝을 마쳤다. 1회 투구수는 25개. 

2회에는 커트 스즈키를 초구에 유격수 직선타 처리한 뒤 조쉬 해리슨을 3구 삼진 요리했다. 바깥쪽 슬라이더로 헛스윙을 이끌어냈다. 이어 카터 키붐과는 8구까지 가는 풀카운트 승부에서 체인지업이 존에서 벗어나 첫 볼넷을 허용했다. 이어 빅터 로블레스가 류현진의 바깥쪽 체인지업을 가볍게 받아쳐 중전 안타로 연결했다. 1,3루가 됐지만 마이클 A. 테일러를 바깥쪽 높은 슬라이더로 헛스윙 삼진 처리한 류현진은 실점 없이 위기를 넘겼다. 

그러나 3회 1사 후 이튼에게 중전 안타, 카스트로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하며 다시 1,2루 위기가 찾아왔다. 류현진의 낮게 떨어지는 체인지업을 워싱턴 타자들이 크게 힘 들이지 않는 컨택으로 공략했다. 카브레라의 우익수 뜬공으로 계속된 2사 1,3루에서 류현진은 스즈키에게 우중간 빠지는 2타점 2루타를 얻어맞았다. 1-2 역전. 포수 대니 잰슨이 몸쪽을 요구했지만 바깥쪽 높은 코스로 패스트볼이 들어가며 장타로 이어졌다. 

4회에도 선두 키붐에게 초구에 체인지업을 공략 당해 좌전 안타로 출루시켰다. 이어 로블레스를 88마일 하이 패스트볼로 헛스윙 삼진 잡았지만 테일러에게 좌중월 투런 홈런을 허용했다. 1-2 유리한 카운트에서 5구째 78.9마일 체인지업을 낮게 떨어뜨렸지만 노림수를 갖고 들어온 테일러의 배트에 제대로 걸려 중앙 담장 밖으로 크게 넘어갔다. 지난 25일 탬파베이전 쓰쓰고 요시토모에 첫 홈런을 허용한 데이 이어 2경기 연속 피홈런. 

터너를 2루 땅볼, 이튼을 2루 내야 뜬공 처리하며 4회를 마친 류현진은 그러나 5회에도 선두 카스트로에게 좌측 2루타를 내줬다. 느린 커브를 잘 잡아당겨 장타로 연결했다. 카스트로는 이날 류현진에게만 3타수 3안타. 결국 카브레라에게 우익수 키 넘어가는 큼지막한 2루타를 맞고 추가 1실점했다. 

스즈키를 몸쪽 패스트볼로 루킹 삼진 처리한 류현진은 투구수 93개에서 마운드를 내려갔다. 스트라이크 66개, 볼 27개. 최고 구속은 90.7마일로 약 146km에 그쳤다. 포심 12개, 싱커 17개로 패스트볼은 29개에 불과했다. 체인지업(27개) 슬라이더(24개) 커브(13개) 등 변화구 구사 비율이 70%에 가까웠지만 워싱턴 타자들의 노림수에 걸려 난타를 당했다. 

구원 토마스 해치가 류현진이 남긴 2루 주자를 홈에 불러들이지 않고 이닝을 끝냈다. /waw@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