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해외

TOR, 선수·직원 코로나19 확진…류현진은 음성 판정
등록 : 2020.06.25

[OSEN=더니든(미국 플로리다주) ,최규한 기자]경기 시작을 앞두고 토론토 선발 류현진이 기지개를 켜고 있다. / dreamer@osen.co.kr

[OSEN=길준영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에 비상이 걸렸다.

캐나다매체 스포츠넷dms 25일(이하 한국시간) “다수의 토론토 선수와 구단직원들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토론토는 지난주 몇몇 선수들이 코로나 증세를 보이자 플로리다주 더니든에 있는 스프링캠프 시설을 폐쇄했다. 메이저리그는 코로나19 증세를 보이거나 확진을 받은 선수나 직원이 나올 경우 플로리다와 애리조나에 있는 스프링캠프 시설을 폐쇄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류현진은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지만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토론토는 플로리다와 애리조나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자 캐나다 토론토에 위치한 홈구장 로저스센터에서 훈련을 진행하기를 원하고 있다. 하지만 캐나다 정부가 입국자 의무 격리 정책을 시행하고 있어 쉽지 않은 상황이다. 

메이저리그는 오는 7월 24일과 25일 중 2020시즌을 개막하기로 결정했다. 올 시즌은 60경기만 진행될 예정이다. 하지만 콜로라도 로키스의 간판스타 찰리 블랙몬이 코로나19 양성반응을 보이는 등 선수들 중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기 시작하면서 예정대로 시즌이 시작할 수 있을지는 불투명하다. /fpdlsl72556@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