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해외

ESPN 해설가, ''KBO리그 파이어볼러 부족, 투수층 문제''
등록 : 2020.05.21

[사진] 카일 피터슨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상학 기자] KBO리그를 중계하고 있는 ESPN 해설가가 한국야구에 대한 느낌을 밝혔다. 

미국 네브래스카주 지역지 ‘링컨저널스타’는 20일(이하 한국시간) ESPN에서 KBO리그 중계를 하는 카일 피터슨(44)의 이야기를 전했다. 

피터슨은 지난 1997년 1라운드 전체 13순위로 밀워키 브루어스에 지명된 투수. 1라운드에 지명될 만큼 유망주였지만 메이저리그에서 2시즌 5승9패 평균자책점 4.71을 기록한 뒤 2002년 시즌 후 일찍 은퇴했다. 은퇴 후 분석가로 ESPN 중계진에 합류했다. 

피터슨은 “약 3주 전에 ESPN 프로듀서로부터 KBO리그 중계 이야기를 들었다. 일주일에 6경기를 중계하는데 1~2경기씩 맡아주기를 요청했다. 처음에는 농담인 줄 알았다”고 떠올렸다. 

주말 새벽마다 집의 지하실에서 KBO리그 중계를 하는 피터슨은 “지금 일을 하는 것, 취재할 것이 있다는 것, 스포츠가 진행되고 있다는 게 감사하다. 이런 일이 일어날 줄 생각도 못했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