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해외

스탈링 마르테, 아내 돌연사에 눈물 ''매우 슬픈 시간''
등록 : 2020.05.19

[OSEN=피츠버그(미국 펜실베니아주), 최규한 기자] 스탈링 마르테 /dreamer@osen.co.kr

[OSEN=이상학 기자] ‘올스타 외야수’ 스탈링 마르테(32·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가 아내를 잃었다. 

마르테는 19일(이하 한국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오늘 아내가 심장마비로 숨졌다는 소식을 엄청난 소통 속에 전한다. 정말 슬픈 순간이다”고 아내의 사망 소식을 알렸다. 

‘MLB네트워크’ 존 헤이먼 기자에 따르면 스탈링의 아내 노엘라는 발목이 부러져 병원에 입원했다. 그런데 수술을 기다리고 있던 상황에서 갑작스런 심장마비로 돌연사하며 주변을 안타깝게 했다. 

도미니카공화국 출신 외야수 마르테는 지난 2012년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에서 빅리그 데뷔했다. 2015~2016년 2년 연속 외야수 골드글러브를 수상했고, 2016년 올스타에도 선정됐다. 

지난해까지 피츠버그에서 뛰었고, 올 시즌을 앞두고 애리조나로 트레이드됐다. 새 팀에서 첫 시즌을 앞두고 갑작스런 아내의 사망으로 큰 충격을 입게 됐다. /waw@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