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해외

''블루제이스 캠프, '뉴에이스' 류현진을 주목하라'' [토론토선]
등록 : 2020.02.13
[스타뉴스 한동훈 기자]
류현진. /사진=토론토 블루제이스 SNS
류현진. /사진=토론토 블루제이스 SNS
캐나다 언론이 토론토 블루제이스 스프링캠프서 류현진(33)을 가장 주목해야 한다고 보도했다.


'토론토 선'은 1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 두네딘에 차린 블루제이스의 캠프 분위기를 전하며 스프링 트레이닝 초반 관전포인트는 류현진이라 짚었다.

특히 이 매체는 류현진을 '뉴 에이스'라 칭하며 기대감을 크게 드러냈다.

'토론토 선'은 "동료 투수들에게든, 에이스에 목말라 있던 블루제이스 팬들에게든, 그리고 류현진을 따라다닐 한국 미디어에게든 누구에게나 이번 캠프 가장 큰 이야깃거리는 바로 류현진"이라 설명했다.

이어서 "류현진은 팀의 투수와 포수가 모두 모이는 첫날(13일) 가장 큰 스타가 될 것이 틀림없다"고 내다봤다.

류현진은 블루제이스 투수와 포수 공식 소집일보다 앞선 9일 이미 합류했다. 주전 포수 대니 잰슨(25)과 불펜 투구도 실시하며 호흡을 점검했다.

류현진을 향한 블루제이스의 기대감은 상상 이상이다. 지난해 블루제이스의 선발진은 그야말로 처참했다. 류현진이 구세주가 되길 희망한다.

2019년 블루제이스는 확실한 에이스 없이 고전을 거듭했다. 선발 등판한 투수만 무려 16명이었을 정도로 로테이션이 붕괴됐다. 10승 투수는 한 명도 없었다. 선발 29회로 가장 꾸준하게 자리를 지킨 트렌트 손튼이 154⅓이닝 6승 9패 평균자책점 4.84를 기록했다. 올해 뎁스차트에 5선발로 분류된 손튼이 거의 1선발 노릇을 했던 것이다.

그랬던 토론토에 내셔널리그 사이영상을 다투던 투수 류현진이 왔다. 류현진은 4년 8000만 달러 거액을 받고 토론토에 입성했다.

피트 워커(51) 블루제이스 투수코치도 "류현진이 던지는 모습을 보니 정말 흥분된다. 그는 태도도 훌륭하고 정말 빨리 배운다. 그는 그가 어떻게 던져야 할지 다 알고 있다. 하루 빨리 그와 함께 운동하고 싶다"고 기대했다.




한동훈 기자 dhha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