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국내

‘2위와 2.5G 차’ 이강철 감독 ''소형준, 힘든 상황에서 좋은 투구'' [잠실 톡톡]
등록 : 2021.10.14

[OSEN=잠실,박준형 기자]경기종료 후 시즌 6승 거둔 KT 소형준이 이강철 감독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2021.10.14 / soul1014@osen.co.kr[OSEN=잠실, 이후광 기자] 선두 KT 위즈가 모처럼 득점권에서 활기를 띠며 2위와의 승차를 다시 2.5경기로 벌렸다.

KT 위즈는 1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시즌 마지막 맞대결(16차전)에서 6-2로 승리했다. 선두 KT는 최근 2연패, 두산전 3연패에서 탈출하며 2위에 다시 2.5경기 차이로 달아났다. 시즌 72승 7무 52패. 시즌 두산전을 9승 7패 우위로 마무리.

두산에 강한 선발 소형준이 6이닝 7피안타 2볼넷 3탈삼진 2실점 호투로 시즌 6승(6패)째를 챙겼다. 이어 박시영-조현우-김재윤이 뒤를 책임. 타선에서는 배정대, 심우준이 나란히 부진을 털고 3안타로 비상했다. 베테랑 유한준도 3안타로 힘을 보탰다. 결승타는 4회 황재균의 희생플라이.

KT 이강철 감독은 경기 후 “소형준이 힘든 상황에서 좋은 투구를 해줬다. 포수 장성우와의 호흡이 좋았고, 장성우가 영리한 리드를 해줬다”며 “타자들은 서로 도와가며 집중력 있는 모습을 보여줬다. 유한준이 잘 끌어줬고, 배정대와 심우준의 타격감이 살아나면서 하위 타선에서 잘 쳐줬다”고 소감을 남겼다.

KT는 15일 홈에서 KIA를 상대로 연승을 노린다. 엄상백(KT)과 최용준(KIA)의 선발 맞대결이 예고됐다. /backlight@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