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국내

멩덴 6승&최형우 2타점...KIA, 삼성 3연승 저지[광주 리뷰]
등록 : 2021.10.14

[OSEN=광주, 이선호 기자] KIA 타이거즈가 3연패 위기를 모면했다. 

KIA는 14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선발 다니엘 멩덴의 역투와 최형우의 선제 2타점 2루타를 앞세워 5-2로 승리했다. 

KIA는 삼성의 3연승을 저지하며 팀 간 최종성적 5승11패를 기록했다. 

2회 만루기회를 살리지 못한 KIA는 3회 기선제압을 햇다. 최원준 중전안타를 터트리고 유민상이 볼넷을 골라내자 최형우가 우중간 담장을 맞히는 2타점 2루타를 날렸다. 

5회에서도 최형우가 좌익수 옆으로 빠지는 2루타로 기회를 만들었다. 폭투에 이어 터커가 사구로 출루하자 류지혁이 우익수 앞으로 굴러가는 적시타를 날렸다.

이어진 공격에서 최정용의 보내기 번트에 이어 김민식이 전진수비를 펼치는 상대 2루수 옆으로 빠지는 안타를 작성해 주자 2명을 홈에 불러들여 승기를 잡았다. 

삼성은 8회초 2사3루에서 박해민의 중전적시타로 한 점을 추격했다. 이어진 오재일의 강타구를 KIA 유격수 박찬호가 놓치면서 또 한 점을 따라붙었다. 그러나 이후 침묵했다. 

KIA 선발 멩덴은 입단 이후 최고의 투구로 삼성 타선을 옥죄었다. 6회까지 단 1안타 2볼넷만 내주고 5개의 탈삼진을 곁들여 무실점 투구를 했다. 첫 무실점 호투로 시즌 6승째를 수확했다.

장현식이 8회 위기를 막았고, 9회는 정해영이 1볼넷 무실점으로 마무리했다. 시즌 27세이브. 

삼성 선발 원태인은 4⅓이닝 9피안타 4사사구 5실점의 부진으로 패전을 안았다. 세 번째 14승 도전에 실패했다.  /sunny@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