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국내

‘6회 5실점’ 파슨스, 교체안한 이유는? 이동욱 감독 “막아주길 바랐다, 결과는 내 책임” [고척 톡톡]
등록 : 2021.10.14

NC 다이노스 웨스 파슨스. /OSEN DB

[OSEN=고척, 길준영 기자] “구원투수들보다는 파슨스가 낫다고 판단했다. 결과에 대해서는 내가 책임을 져야한다”

NC 다이노스 이동욱 감독은 1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경기 전 인터뷰에서 전날 아쉬운 투구내용을 기록한 선발투수 웨스 파슨스에 대해 이야기했다.

파슨스는 지난 13일 키움전에 선발투수로 등판해 6이닝 10피안타(1피홈런) 7탈삼진 6실점 패전을 기록했다. 파슨스는 5회까지 1실점으로 순항했지만 6회에만 5실점하며 무너졌다. 교체 타이밍이 있었지만 이동욱 감독은 파슨스를 밀어부쳤고 결과는 좋지 않았다. NC는 2-8로 패했다.

이동욱 감독은 “공 개수가 넘어가면 힘들어지는 것이 사실이다. 경기 끝나고 이야기를 들었지만 잔부상도 있었다. 다만 부상이 영향을 미치지는 않았다”라고 말했다.

“파슨스가 6회를 막아줬으면 했다”라고 말한 이동욱 감독은 “파슨스로 6회를 넘기고 불펜진을 가동하려고 했다. 투구수도 막 80구를 넘어 많지 않았다. 구원투수들보다는 파슨스가 낫다고 판단했다. 작년과는 불펜진이 달라서 선발투수를 길게 끌고 가려고 한다. 결과에 대해서는 내가 책임을 져야한다. 이용찬까지 가는 과정이 잘 만들어져야 할 것 같다”라며 아쉬워했다.

NC는 올 시즌 불펜 평균자책점 4.53으로 리그 4위를 기록중이다. 평균자책점은 나쁘지 않지만 블론세이브는 15개로 키움과 더불어 리그에서 네 번째로 많다. /fpdlsl72556@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