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국내

'김주성 결승타점' LG, NC에 3-2 승...이틀 연속 1점차 역전승 [창원 리뷰]
등록 : 2021.03.03

[OSEN=창원, 조은정 기자] 6회말 1사 만루 LG 최민창이 동점 1타점 적시타를 때려내고 있다./cej@osen.co.kr

[OSEN=창원, 한용섭 기자] LG 트윈스가 NC 다이노스와의 두 차례 연습경기를 모두 승리했다. 

LG는 3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NC와 연습경기에서 3-2로 승리했다. 전날 9-8 역전승에 이어 이틀 연속 한 점 차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경기는 양 팀 합의로 NC가 원정팀으로 초 공격, LG가 홈팀으로 말 공격을 했다. 

NC는 김준완(중견수) 박시원(우익수) 박준영(3루수) 권희동(지명타자) 전민수(좌익수) 윤형준(1루수) 김찬형(유격수) 정범모(포수) 지석훈(2루수)이 선발 라인업으로 나섰다. 

이에 맞서 LG는 신민재(지명타자) 이주형(2루수) 김호은(1루수) 이재원(우익수) 김주성(3루수) 최민창(중견수) 이영빈(유격수) 박재욱(포수) 함창건(좌익수)이 선발 출장했다. 

NC는 4회 1사 후 전민수의 볼넷, 윤형준의 우익수 앞 안타로 1,2루를 만들었다. 2사 1,3루에서 정범모가 중전 적시타를 때려 선취점을 뽑았다. 

LG는 6회 역전시켰다. 1사 후 좌타자 김호은이 수비 시프트의 빈 곳으로 빠져나가는 좌전 안타로 출루했다. 이재원의 유격수 내야 안타에 이어 김주성이 우전 적시타로 1-1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최민창이 중전 적시타로 2-1로 역전시켰다. 

NC는 7회초 LG 불펜 진해수 상대로 동점에 성공했다. 김찬형의 2루 베이스쪽 내야 안타, 대타 이재용의 좌전 안타로 무사 1,2루 찬스를 잡았다. 1사 1,3루에서 김민수가 중전 적시타로 2-2 동점을 만들었다. 

[OSEN=창원, 조은정 기자]8회말 LG 선두타자 한석현이 3루타를 때려낸 뒤 이종범 코치와 주먹을 맞대고 있다. /cej@osen.co.kr

LG는 8회 선두타자 한석현이 중견수 키를 넘기는 3루타로 출루했고, 김주성이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균형을 깨며 결승점을 뽑았다. 

LG 마무리 고우석은 9회 등판해 1이닝 2피안타 무실점으로 세이브를 기록했다. 2사 후 연속 안타를 맞았으나 2루수 땅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LG 선발로 나온 배재준은 2이닝 동안 무피안타 1탈삼진 무실점으로 임시 선발 자리를 어필했다. 직구 최고 구속은 140km. 투심, 슬라이더, 체인지업, 커브, 포크까지 다양한 구종을 구사했다. 

NC 선발 투수 루친스키는 2이닝 동안 무피안타 2볼넷 2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직구 최고 148㎞를 찍었고, 커터, 투심, 커브, 포크볼을 고루 던졌다.

1회 공 9개로 끝낸 루친스키는 2회 30개의 공을 던지고 마쳤다. 2아웃을 잡은 후 최민창과 이영빈에게 볼넷 2개를 연속으로 내줬다. 심판의 존이 다소 좁게 느껴졌다. 박재욱을 루킹 삼진으로 잡고 무실점으로 끝냈다. 

/orange@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