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국내

''규성! 손 좀 올려볼까?'' 귀에 쏙쏙 들어오는 윌리엄스 과외수업 [오!쎈 광주캠프]
등록 : 2021.02.23

[OSEN=광주, 이선호 기자] "손 좀 올려볼까?".

지난 21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맷 윌리엄스 감독이 신예 김규성을 따로 불러 과외수업을 했다. 내야수 김규성은 윌리엄스 감독이 올해 작정하게 키워보겠다는 5명의 선수 가운데 한 명이다. 황대인, 박찬호, 이우성, 김호령, 김규성의 타격을 발전시키는게 목적이다. 

김규성은 작년 1군에 데뷔해 103경기에 출전했다. 출중한 2루 수비 능력을 보였다. 그러나 타격이 문제였다. 182타석을 소화했으나 타율 1할7푼8리에 불과했다. 삼진만 40개를 당했다. 좀처럼 강한 타구가 나오지 않았다. 정타를 만들지 못했고 헛스윙, 파울이 많았다.

타격 능력을 키운다면 주전이 될 수 있는 자질이 보이자 윌리엄스 감독이 직접 나섰다. 주제는 방망이를 잡은 손의 위치였다. 너무 낮아 정타를 만들지 못하고 파울이 많다는 것을 지적한 것이었다. 그래서 "방망이 잡은 손을 좀 올려보자"고 주문했다. 손을 높여 타격을 해보니 정타와 강한 타구들이 양산되기 시작했다.

김규성은 "내 팔각도에서 중심에 정확히 맞추는 연습을 했다. 손위치(탑)가 낮아 빗맞은 게 많았다. 타이밍이 맞아도 파울이 많았다. 준비 자세가 불안정했다.  탑 위치를 어깨 위쪽으로 올리며 타격하라고 하셨다. 탑 위치 고정해서 연습했다. 타구들이 정확하게 잘맞고 힘있게 나간다"며 만족감을 표시했다.   

김규성은 수비의 귀재라는 평가를 받았다. 작년 김선빈이 부상으로 세 번이나 빠지자 그때마다 대신 2루를 맡았다. 윌리엄스 감독이 "판타스틱"이라는 평가를 할 정도로 철벽 수비를 보였다. 어려운 바운드도 잘 처리하고 좌우 수비폭도 넓었다. 그는 "방망이가 안되니 수비라도 신경써서 잘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웃었다. 

이어 "수비는 계속하다보니 자신감이 생긴다. 수비할 때 좋은 바운드에 잡을 수 있도록 생각한다. 중학교때부터 그렇게 배웠다. 그러면 송구도 편해진다.  모든 포지션 자신있는데 2루가 거리도 가깝고 여유가 있어 좋은 모습이 나왔다. 좌우 깊은 타구도 자신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시즌 목표도 밝혔다. 2할대 중반의 타율과 주전이다. "올해는 많이 느낀 것도 있고 노력을 많이 했다. 감독님의 관심이 큰 도움이 된다.  올해 목표는 안다치는 것이다.  그래야 많은 경기 나간다. 멘탈이 가장 중요하다. 타율은 2할 중반까지는 갈수 있도록 하겠다.  주전 경쟁 이길 수 있다는 자신감 있다"고 목소리에 힘을 주었다. /sunny@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