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국내

'2000년생 첫 PS 승리 투수' 송명기 ''처음이라 더 좋고 영광'' [오!쎈 KS4]
등록 : 2020.11.21

[OSEN=고척, 지형준 기자]5회말 NC 송명기가 역투하고 있다. /jpnews@osen.co.kr

[OSEN=고척, 조형래 기자] NC 다이노스의 영건 송명기(20)가 최고의 역투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송명기는 2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두산 베어스와의 한국시리즈 4차전에 선발등판해 5이닝 2피안타 4탈삼진 2볼넷 무실점 호투로 승리를 따냈다. NC는 송명기의 호투에 힘입어 3-0으로 승리하고 시리즈 전적 2승 2패 균형을 맞췄다.

“오늘 경기에서 이겨서 정말 기쁘다”고 말한 송명기는 “평소보다 더 긴장감 있는 경기였다. 그래도 몸 상태가 많이 올라와서 자신있게 던졌다”고 경기 소감을 전했다.

송명기는 정규시즌 두산전 피안타율이 0.355에 달했다. 하지만 이날 경기에서는 김재호에게만 2안타를 허용했고 나머지 타자들은 모두 무안타로 꽁꽁 묶었다. 두산전 약점을 극복한 송명기는 “그 전에 경기를 했을 때 경험과 생각들을 조합해서 잘 던졌다. 볼배합은 (양)의지 선배를 믿고 던졌다”고 이날 호투의 비결을 밝혔다.

2000년대생 선수 중 처음으로 포스트시즌 승리투수가 된 송명기는 "처음이라서 더 기분이 좋은 것 같고 영광이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동욱 감독은 "송명기가 20살 선수가 아니라 베테랑급 투구 내용을 선보였다. 송명기가 연패를 항상 끊어줬다고 했는데 한국시리즈에서도 연패를 끊어줬다. 5이닝 동안 완벽하게 던졌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아래는 송명기와의 일문일답.

- 오늘 경기 총평은?

▲ 오늘 이겨서 너무 기쁘다. 앞으로 계속 경기를 할 수 있다는 것이 좋다.

- 더 던지고 싶지는 않았는지?

▲ 더 던지고 싶었는데 다음 경기를 준비하라고 하셨다.

- 포스트시즌 무대가 부담스럽지는 않았나?

▲ 평소보다 더 긴장감 있는 경기였다. 그래도 몸 상태가 많이 올라와서 자신있게 던졌다. 후회없이 공을 던지고 싶었다.

- 양의지가 조언해준 것이 있는지?

▲ 자신있게 던지라고 하셨다.

- 두산전 피안타율이 높았는데?

▲ 그 전에 경기를 했을 때 경험과 생각들을 조합해서 잘 던졌다. 볼배합은 (양)의지 선배를 믿고 던졌다

- 5회 위기 상황은?

▲ 막아야된다는 생각만 들었던 것 같다.

- 스스로 오늘 투구에 점수를 매긴다면?

▲ 점수를 줄 수 없을 것 같다.

- 2000년대 출생 첫 포스트시즌 승리투수다.

▲ 처음이라서 더 기분이 좋은 것 같다. 영광스럽다.

- 한국시리즈 무대에 서 본 소감은?

▲ 꿈꿔왔던 무대여서 마운드에 선다는 것 자체가 좋았다.

/jhrae@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