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국내

‘2차전 3실점&4차전 1실점’ 김태형 감독 발등 찍은 이영하 [오!쎈 KS4]
등록 : 2020.11.21

[OSEN=고척, 곽영래 기자] 21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국시리즈 4차전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가 열렸다.6회초 2사 1루 두산 이영하가 강판되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고척, 길준영 기자] 두산 베어스 이영하(23)가 한국시리즈 2차전에 이어서 4차전에서도 뼈아픈 실점을 허용했다. 

이영하는 2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NC 다이노스와의 한국시리즈 4차전에 구원등판해 ⅓이닝 2피안타 1실점을 기록했다. 

양 팀이 0-0으로 맞선 6회 1사 1루에서 선발투수 김민규를 대신해 마운드에 오른 이영하는 첫 타자 나성범을 2루수 땅볼로 잡아냈다. 하지만 2사 2루에서 양의지에게 1타점 적시타를 맞아 선취점을 허용했다. 이후 폭투로 주자를 3루까지 내보냈고 강진성에게 1타점 적시타를 얻어맞으며 추가점까지 내줬다. 

결국 이영하는 아웃카운트 하나밖에 잡지 못하고 함덕주와 교체돼 이날 경기를 마쳤다. 두산은 6회 내준 2점을 극복하지 못하고 0-3으로 패했다. 시리즈 전적은 다시 2승 2패 동률이 됐다.

올 시즌 중반 함덕주와 선발보직을 맡바꾼 이영하는 불펜 전환 이후 마무리투수 역할을 잘 수행했다. 정규시즌 구원등판 성적은 23경기(26이닝) 2승 3패 6세이브 평균자책점 1.04로 좋았다.

포스트시즌에서도 한국시리즈 전까지는 페이스가 나쁘지 않았다. 준플레이오프에서 2경기(3이닝) 1세이브 평균자책점 0.00을 기록했고 플레이오프에서도 2경기(2⅔이닝) 1승 1세이브 평균자책점 0.00으로 활약했다. 플레이오프 1차전 유한준에게 동점 2타점 적시타를 맞은 것을 제외하면 전반적으로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하지만 한국시리즈가 시작되자 이영하는 거짓말처럼 무너졌다. 지난 18일 2차전에서는 팀이 5-1로 앞선 9회말 마운드에 올랐지만 ⅓이닝 4피안타 1볼넷 3실점을 기록하며 팀의 패배 위기로 몰어넣었다. 뒤이어 올라온 김민규가 팀 승리를 지켜낸 것이 천만다행이었다. 

결국 20일 열린 3차전에서는 세이브 상황에서 이영하가 아닌 이승진이 마운드를 지켰다. 사실상 마무리투수 자리에서 밀려난 모양새다.

김태형 감독은 이영하를 다시 한 번 중요한 순간에 기용했다. 승리시 시리즈 전적 3승 1패로 매우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는 이날 경기를 잡기 위해 0-0 동점 상황에서 이영하를 투입했다. 하지만 결과는 뼈아픈 2실점으로 돌아왔다. /fpdlsl72556@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