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국내

‘4위 탈환’ 류중일 감독 “이정용이 5회 위기 잘 막았다” [잠실 톡톡]
등록 : 2020.08.01

[OSEN=잠실, 지형준 기자]경기를 마치고 LG 류중일 감독이 그라운드를 나서고 있다. /jpnews@osen.co.kr

[OSEN=잠실, 길준영 기자] “이정용이 5회 위기를 잘 막았다”

LG 트윈스는 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홈경기에서 9-6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LG는 KIA 타이거즈를 제치고 4위를 탈환했다.

선발투수 김윤식은 김윤식은 4⅓이닝 5피안타(1피홈런) 1탈삼진 4볼넷 5실점을 기록하며 데뷔 첫 승에 실패했다. 대신에 5회 1사 만루 위기에서 올라온 이정용이 1⅔이닝 1피안타 3탈삼진 1볼넷으로 위기를 막고 데뷔 첫 승을 신고했다. 

타선은 1회부터 6점을 뽑으며 경기를 이끌었다. 8회에는 채은성과 김현수가 달아나는 적시타를 때려냈다. 

류중일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이정용이 5회 위기 상황에서 올라가 잘 막았다. 이어서 등판한 정우영도 2이닝을 완벽하게 막아줬다”라며 어려운 상황 호투한 투수들을 격려했다.

이어서 “공격에서는 타자들이 경기 초반 집중력 있는 타격을 해줬다. 추격하는 상황에서 채은성과 김현수의 추가 타점이 결정적이었다”고 승리 요인을 꼽았다. /fpdlsl72556@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