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국내

'혈투 끝 신승' 허문회 감독, ''마지막까지 최선 다한 선수들 덕분에 승리''[창원 톡톡]
등록 : 2020.06.30

[OSEN=창원, 민경훈 기자]경기를 마치고 롯데 이대호와 허문회 감독이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 rumi@osen.co.kr

[OSEN=창원, 조형래 기자] 롯데가 혈전의 낙동강 더비를 승리로 이끌었다.

롯데는 30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경기에서 연장 11회 혈전 끝에 10-8로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롯데는 23승23패 5할 승률에 복귀했다.

이날 롯데는 총 11명의 투수를 투입하는 혈투를 벌였다. NC도 8명의 투수를 투입시켰다. 롯데는 역대 한 경기 팀 최다 투수 출장 타이(11명), 그리고 롯데와 NC 양 팀은 역대 한 경기 최다 투수 출장 타이 기록(19명)을 세웠다.

경기는 치열한 접전 끝에 이대호가 끝을 냈다. 3-4로 뒤진 7회초 역전 스리런 홈런을 쏘아 올린 이대호는 8-8 동점이 된 연장 11회초 무사 1루에서 강윤구의 120km 커브를 걷어올려 좌월 결승 투런 아치를 그렸다. 

그리고 연장 10회말 1사 만루에서 등판한 강동호가 11회말을 매듭지으면서 기나 긴 혈투에 종지부를 찍었다.

경기 후 롯데 허문회 감독은 "어려운 경기였지만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준 선수들 덕분에 이길 수 있었다. 결승 홈런을 친 이대호를 비롯해 투타 모든 선수들이 잘해줬다. 특히 오늘 불펜 투수들이 정말 고생을 많이 했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다음달 1일 선발 투수로 롯데는 장원삼, NC는 구창모를 예고했다. /jhrae@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