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국내

‘투수진 12K 퍼레이드’ 키움 청백전, 원정팀 2-1 승리 [고척 리뷰]
등록 : 2020.03.26

[OSEN=고척, 민경훈 기자]백팀 선발 한현희가 힘차게 공을 뿌리고 있다./ rumi@osen.co.kr

[OSEN=고척돔, 길준영 기자] 키움 히어로즈 투수진이 청백전에서 쾌조의 컨디션을 보였다.  

키움은 26일 서올 고척스카이돔에서 자체 청백전을 진행했다. 경기는 원정팀이 2-1로 승리했다.  

홈팀 선발투수 한현희는 3이닝 3피안타 2탈삼진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조덕길, 김재웅, 박주성, 김정후는 1이닝 무실점으로 타자들을 틀어막았다. 이날 키움 투수들은 탈삼진 12개를 잡아내며 위력적인 구위를 과시했다.

타선에서는 박병호, 김하성, 박주홍, 김주형이 2루타를 날리며 활약했다.

홈팀은 1회말 박동원의 안타에 이어서 박병호가 우측담장을 직격하는 대형 1타점 2루타를 터뜨리며 선취점을 뽑았다.

원정팀은 4회초 선두타자 김웅빈과 허정협이 연속 안타를 날리며 무사 1, 3루 찬스를 만들었다. 이어서 투수 김성민이 1루 견제를 하다가 송구 실책을 범하며 1-1 동점을 만들었다. 

6회 원정팀은 김웅빈과 허정협이 연속 볼넷을 골라냈고 임병욱의 중견수 뜬공에 김웅빈이 3루를 파고 들면서 1사 1, 3루 찬스를 만들었다. 투수 박관진은 크게 흔들리며 폭투를 던져 역전 점수를 헌납했다. 원정팀은 1사 2루찬스를 이어갔지만 박주홍이 우익수 뜬공을 물러났고, 박관진의 투구수가 25구를 넘어서면서 자동으로 이닝이 종료됐다.

홈팀은 6회말 마지막 공격에서 선두타자 김주형이 2루타를 날리며 무사 2루 찬스를 만들었다. 하지만 이후 김혜성-이정후-박동원이 범타로 물러나며 기회를 날렸다. /fpdlsl72556@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