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국내

김광현과 호흡 맞출 몰리나, 카디널스 역사상 '최고 포수' 선정
등록 : 2020.03.26
[스타뉴스 한동훈 기자]
야디에르 몰리나. /AFPBBNews=뉴스1
야디에르 몰리나. /AFPBBNews=뉴스1
김광현(32)과 배터리 호흡을 맞출 야디에르 몰리나(37)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역사상 최고 포수로 뽑혔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26일(한국시간) 30개 구단 역대 베스트 포수를 선정했다. 2004년 데뷔해 17시즌 동안 카디널스 원클럽맨으로 활약한 몰리나는 이변 없이 이름을 올렸다.

몰리나는 월드시리즈 우승 2회, 올스타 9회, 골드글러브 9회, 플래티넘 글러브 4회 등 굵직한 수상 경력만 나열해도 이미 전설이다.

몰리나보다 카디널스 유니폼을 오래 입은 선수는 제시 헤인즈(1920~1937, 18시즌)와 스탠 뮤지얼(1941~1944, 1946~1963, 22시즌) 단 2명 뿐이다.

MLB.com에 따르면 몰리나는 완봉 155회를 이끌었다. 이는 라이브볼 시대 역대 4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카디널스 프랜차이즈 출전 경기 4위(1983경기), 안타 7위(1963안타), 2루타 4위(379개), 타점 9위(916점), 그리고 희생플라이는 1위(70개)다.

또한 도루저지율 40.2%는 현역 선수 중 1위다. 2005년과 2007년, 2010년, 2014년에 도루저지 1위에 등극했다.

그의 옛 동료 알버트 푸홀스는 "몰리나가 은퇴했을 때 그는 역사상 최고의 포수로 기록될 것이다. 명예의 전당은 이미 예약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말했다.


한동훈 기자 dhha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