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터너 8회 역전 만루홈런’ 디펜딩 챔피언 미국, 베네수엘라 9-7 격파…4강 진출 [WBC 리뷰]
등록 : 2023.03.19

[사진] 월드베이스볼클래식 미국 대표팀 트레이 터너.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길준영 기자] 디펜딩 챔피언 미국이 베네수엘라를 꺾고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4강에 올랐다.

미국은 1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론디포 파크에서 열린 2023 WBC 8강 베네수엘라와의 경기에서 9-7 역전승을 거뒀다. 4강에 진출한 미국은 오는 20일 열리는 준결승에서 쿠바를 만난다.

트레이 터너는 8회 역전 만루홈런을 터뜨리며 이날 경기의 주인공이 됐다. 3타수 1안타 1홈런 4타점 1볼넷 1득점 활약. 카일 터커도 5타수 3안타 1홈런 2타점 1득점 맹타를 휘둘렀다. 폴 골드슈미트, 놀란 아레나도, J.T. 리얼무토는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선발투수 랜스 린은 4이닝 4피안타(1피홈런) 1볼넷 2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뒤이어 올라온 다니엘 바드가 0이닝 1피안타 2볼넷 1사구 4실점으로 무너지며 역전을 허용했지만 타선의 힘으로 재역전승에 성공했다.

베네수엘라는 선발투수 마틴 페레즈는 ⅓이닝 5피안타 3실점(2자책)으로 무너졌음에도 경기를 팽팽하게 끌고 갔다. 특히 루이스 아라에즈가 4타수 2안타 2홈런 4타점 3득점으로 활약하면서 미국을 패배 직전까지 몰아붙였다. 하지만 마지막 뒷심이 부족했다.

미국은 1회 선두타자 무키 베츠와 마이크 트라웃이 연속안타를 때려냈다. 트라웃의 안타에는 중견수 로날드 아쿠냐 주니어의 송구 실책이 나오면서 3루까지 진루했던 베츠가 안전진루권으로 홈에 들어가 선취점을 뽑았다. 이어서 폴 골드슈미트의 1타점 적시타와 놀란 아레나도의 안타, 카일 터커의 1타점 적시타로 3-0 리드를 잡으며 기선을 제압했다.

베네수엘라도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1회 호세 알투베의 안타에 이어서 루이스 아라에즈가 투런홈런을 터뜨렸다.

미국은 4회 카일 슈와버의 안타와 J.T. 리얼무토의 타구에 나온 야수선택과 유격수 송구실책으로 무사 2, 3루 찬스를 잡았다. 트레이 터너는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지만 베츠가 희생플라이로 1점을 추가했다. 5회에는 터커가 솔로홈런을 쏘아올렸다.

계속 끌려가는 경기를 하던 베네수엘라는 5회 추격 기회를 잡았다. 미국 구원투수 다니엘 바드가 흔들리면서 글레이버 토레스 볼넷, 안드레스 히메네스 안타, 폭투, 알투베 몸에 맞는 공, 폭투 득점, 앤서니 산탄데르 밀어내기 볼넷이 나왔다. 미국은 급하게 제이슨 애덤을 올렸지만 아라에즈가 1타점 진루타를 쳤고 살바도르 페레즈가 1타점 2루타를 터뜨리며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아쿠냐 주니어는 희생플라이를 날려 경기를 뒤집었다.

미국은 7회 2사에서 골드슈미트와 아레나도가 연속안타를 때려내며 2사 1, 3루 찬스를 잡았다. 하지만 터커가 삼진을 당하면서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스트라이크 판정을 받은 공은 다소 높아보였고 터커는 이에 가볍게 항의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베네수엘라는 7회 아라에즈의 솔로홈런으로 한 점을 달아났다.아라에즈의 이날 경기 두 번째 홈런이다.

하지만 마지막에 웃는 팀은 미국이었다. 8회 팀 앤더슨 볼넷, 피트 알론소 안타, 리얼무토 몸에 맞는 공으로 무사 만루 찬스를 잡았고 터너가 역전 만루홈런을 터뜨리며 단숨에 경기를 뒤집었다. /fpdlsl72556@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