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마지막 GG 앞둔 이대호 “롯데팬들의 사랑 가슴에 묻고 살아가겠다” [GG]
등록 : 2022.12.09

[OSEN=최규한 기자] 9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2022 신한은행 SOL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이 열렸다.올 시즌 은퇴한 롯데 이대호가 시상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밟고 있다. 2022.12.09 / dreamer@osen.co.kr

[OSEN=코엑스, 길준영 기자] “항상 감사드리고 팬들의 사랑을 가슴에 묻고 살아가겠다”

롯데 자이언츠 이대호(40)가 9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프로야구 선수로서 마지막 시상식을 앞둔 소감을 이야기했다.

올해를 마지막으로 현역에서 은퇴한 이대호는 142경기 타율 3할3푼1리(540타수 179안타) 23홈런 101타점 OPS .881을 기록하며 자신의 마지막 시즌을 화려하게 장식했다. 이날 시상식에서도 지명타자 부문 골든글러브 수상이 매우 유력하다.

이대호는 시상식 전 인터뷰에서 “기분이 조금 이상하다. 이제 야구선수로서는 정말 마지막 시상식이다. 그동안 시상식에 많이 왔고 행복한 자리였는데 오늘은 진짜 마지막이라고 생각하니까 마음이 정말 그렇다”라고 복잡한 심경을 밝혔다.

만약 이대호가 이날 지명타자 부문 골든글러브를 받게 된다면 역대 최고령 골든글러브 수상자가 된다. 이대호는 “최고령 수상자가 된다는 것은 이야기를 들어 알고 있었다. 조금 부끄럽다. 40세가 돼서 상을 받게 되면 어떨까 생각은 들지만 이제 정말 은퇴를 했으니까 솔직히 받고 싶다. 마지막에 마지막까지 상을 받고 기분 좋게 마무리했으면 좋겠다”라며 웃었다.

“이제 사인을 할 때도 ‘롯데’라는 말을 쓸 수 없게 됐다”라며 아쉬워한 이대호는 “팬들에게 정말 감사드린다. 솔직히 나처럼 사랑을 받은 선수는 없을 것이다. 롯데 팬들이 있었기 때문에 이대호라는 사람이 이 자리에 있다고 생각한다. 항상 감사드리고 팬들의 사랑을 가슴에 묻고 살아가겠다”라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fpdlsl72556@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